기재차관 "내년 R&D예산, 백신·첨단소재 등 혁신기술에 투자"

안도걸 기획재정부 2차관은 26일 내년 연구개발(R&D) 예산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대응을 위한 백신과 첨단소재 등 혁신기술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안 차관은 이날 오후 세종 국가과학기술연구회를 찾아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학계, 연구계, 산업계 등과 R&D·혁신사업 분야 예산협의회를 열었다.

협의회에서 안 차관은 "내년도 R&D 투자는 코로나 위기 대응을 위한 혁신적 기술개발, 한국판 뉴딜 2.0 성과 본격 창출, 미래 프론티어 기술 선제투자, 과학기술 발전 생태계 활성화 등 4대 분야에 집중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정부는 백신 개발, K-글로벌 백신 허브 구축을 위한 첨단소재·생산기술 확보, 소재·부품·장비 분야 자립화 대상기술 확대, BIG3(바이오헬스·시스템반도체·미래차) 산업 R&D 투자 고도화에 내년 예산을 투입한다.

한국판 뉴딜 2.0과 관련해서는 빅데이터 구축·개방·활용 기반 기술, 5G 기술 고도화, 빅데이터·인공지능(AI)·메타버스 기술에 투자하는 한편, 신재생 에너지, 탄소 포집·저장·활용 기술, 탄소 다배출 산업 저탄소 공정 전환도 예산으로 지원한다.

양자·우주·6G 등 미래 선도기술 투자 프로젝트를 발굴하고 석·박사급 고급·핵심 과학기술 인력 양성 투자도 대폭 확대한다.

정부는 R&D 투자 효율성 제고를 위해 부처간 협업 과제를 확대하고 민·군 상호 개방형 과학기술 협력 프로젝트를 발굴한다는 방침이다.

연구개발 성과를 시장 성과로 연결하는 '릴레이 투자' 확대에도 역점을 두기로 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