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수부·평택지방해양수산청·경기도·평택시 등 탄소중립 항만 조성 MOU
평택·당진항에 수소에너지 생태계 도입…수소항만 조성한다

국가항만인 평택·당진항에 수소교통복합기지가 구축되는 등 평택·당진항이 수소 기반 탄소중립 항만으로 거듭난다.

해양수산부는 26일 온라인으로 열린 '평택항 탄소중립항만 비전선포 행사'에서 탄소중립 실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이번 협약에는 평택지방해양수산청, 경기도, 평택시, KOGAS, 경기평택항만공사, 한국가스기술공사, 현대자동차, 한국조선해양, 현대글로비스, 포승국가산업단지 경영협의회 등이 함께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각 기관은 수소 기반 탄소중립 항만 육성을 위한 정책적 지원, 평택·당진항 수소교통복합기지 구축, 항만 수소 차량 확대 보급 및 실증사업 추진 등의 분야에서 협력해나갈 방침이다.

또 그린 수소 수입 계획 수립과 수소 선박 및 항만 수소 설비 실증사업 추진, 수소 관련 인력 양성 등의 분야에서도 협력을 강화하기로 했다.

평택·당진항은 부산, 광양, 울산, 인천항에 이어 국내에서 다섯 번째로 많은 양의 화물을 처리하는 등 국내 주요 수출입 거점 항만으로서 역할을 하고 있다.

평택·당진항에 수소에너지 생태계 도입…수소항만 조성한다

특히 자동차의 경우 지난해 기준 국내 최대 규모인 126만 대를 처리했다.

또 평택·당진항은 수소에너지 생태계 조성을 위한 최적의 장소로 손꼽힌다.

평택 액화천연가스(LNG) 인수기지와 연계해 '블루수소'를 생산한 후 이를 배후도시와 산업단지, 물류 모빌리티를 통해 소비할 수 있는 여건을 갖췄기 때문이다.

블루수소는 수소 생산과정에서 생성되는 이산화탄소를 포집함으로써 생산하는 저탄소 수소를 말한다.

해수부는 평택·당진항을 시작으로 2040년까지 부산항, 울산항 등 전국 주요 항만에 수소에너지 생태계를 구축하는 이른바 '수소 항만'을 준비해 나갈 계획이다.

문성혁 해수부 장관은 "평택·당진항은 수소의 생산, 물류, 소비 여건을 충분히 갖추고 있는 항만인 만큼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수소 항만 선도모델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