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년 연속 1위에 선정
"대기업이 코로나 위기 방파제"
삼성이 지난해까지 10년 연속 국가 경제에 가장 많이 기여한 기업집단으로 꼽혔다. 한국기업공헌평가원은 23일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2021 한국 대기업 국가경제 공헌도 평가’ 결과를 발표했다.

한국기업공헌평가원은 숭실대, 이화여대, 서강대 등 주요 대학의 회계학 교수들이 설립한 기관이다. 2012년부터 기업의 공헌도를 조사해 매년 발표하고 있다. 이종천 숭실대 경영학과 교수는 “지난해 코로나19발 경제위기가 우려됐지만 주요 대기업은 투자·수출을 늘리면서도 각종 기부금은 유지하거나 더 확대하며 방파제 역할을 했다”고 말했다.

지난해 삼성의 국가 경제 공헌도 점수는 134.85점으로 2위인 현대차(66.78점)의 두 배 수준이었다. 이 점수는 2020년 사업보고서 기준 △매출 △수출 △급여 △법인세 △고용 △연구개발 △시설투자 △기부금을 각각 집계해 점수화한 것이다. 2011년부터 매년 1위를 차지해온 삼성은 모든 평가부문에서 1위를 기록했다.

특히 수출(205조9000억원) 법인세(3조2960억원) 연구개발(21조6460억원) 시설투자(31조7670억원) 등에서 다른 기업집단과 상당한 격차를 보였다. 3위는 LG, 4위는 SK였다. 강평경 서강대 경영학과 교수는 “현대차는 급여지출(14조1000억원)과 고용(16만1000명)에 많이 기여했고, LG는 수출(27조7000억원)이 증가했다”고 말했다.

삼성이 기업집단 1위를 수성한 데는 삼성전자의 역할이 컸다는 게 평가원 측 설명이다. 개별 기업 순위에서는 삼성전자(136.77점)가 1위였다. 지난해 삼성전자의 수출은 146조5000억원으로 2~9위 기업의 수출을 모두 합친 137조7000억원을 웃돌았다. 또 2~7위 기업의 사회공헌지출을 더한 금액(2020억원)보다 삼성전자의 사회공헌지출(2550억원)이 많았다. 한종수 이화여대 경영학과 교수는 “세계 반도체 전쟁이 격화하는 시기에 이재용 부회장의 수감은 삼성에 큰 위기”라며 “삼성전자가 최선의 경영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이수빈 기자 ls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