팻 겔싱어 인텔 CEO
트윗에 조지 부시 대통령과 찍은 사진 21일 올려
정부자문위 멤버인 것도 시사

같은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가석방 심사대상 올랐다는 보도 나와
미국 정보 전폭지원 받는 겔싱어와의 처지 비교돼

한국 정부, 대기업 특혜 시비 등 우려해
적극적인 지원 꺼린다는 해석도
인텔은 대통령이 따로 챙긴다는데...한미 반도체 CEO의 엇갈린 운명

팻 겔싱어 인텔 CEO는 21일 본인의 트윗 계정에 인상적인 사진 한장을 올렸다. 조지 부시 전 미국 대통령과 함께 찍은 사진이었다. 겔싱어 CEO는 사진에 "우리는 조지 부시 대통령을 정부 자문위원회 회의에 모시고 대통령 시절의 이야기와 현재 당면한 반도체 산업의 도전과제를 논하게 돼서 영광으로 생각한다"는 짤막한 글을 덧붙였다.

겔싱어의 트윗을 접한 반도체 업계 사람들은 "미국과 한국의 반도체기업 경영진을 대하는 모습이 너무나 달라 씁쓸했다"는 반응을 내놨다. 같은 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법무부의 가석방 심사 대상에 올랐다는 보도가 나오면서 겔싱어 CEO와 이 부회장의 처지가 비교된다는 토로도 나왔다.
미국 정부의 전폭 지원 받는 인텔 CEO
실제 겔싱어 CEO는 미국 정부의 전폭적인 지지를 받고 있다. 겔싱어는 지난 3월 ‘IDM(종합반도체기업) 2.0’ 전략을 발표하면서 독립 파운드리 사업부 ‘인텔 파운드리 서비스(IFS)’ 출범을 선언했다. 미국 애리조나주에 200억달러(약 22조원)를 들여 반도체 공장 두 곳도 증설하기로 했다. 6월 30일부터 7월 초까지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과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 등 유럽 정상들과 만나기도 했다. 겔싱어 CEO는 이들과의 만남을 통해 유럽 국가 중 어느 곳에 대규모 파운드리 투자를 할 지 결정할 것으로 알려졌다.

겔싱어의 이같은 광폭 행보는 미국 정부의 전폭적인 지원 덕분에 가능하다는 분석이다. 인텔의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겠다는 의지와 반도체 공급망을 재편하겠다는 미국 정부의 의도가 맞물린 결과라는 설명이다. 실제 미국 의회는 미국 내 반도체 공장을 건설할 경우 투자금의 25%에 대해 세금혜택을 주겠다는 법안을 통과시키기도 했다.

한 반도체 기업 관계자는 "미국 정부의 핵심 자문기구에 대표 반도체 기업 CEO를 포함시켰다는 것 자체가 정부 정책 방향을 친기업적으로 설정했다는 뜻일 수 있다"고 해석했다.
대기업 특혜 시비 걸릴까봐 몸사리는 정부
다른 대기업 관계자는 "한국에서 CEO가 이같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글을 올리면 '대기업 특혜'라는 반응이 나올 것"이라며 한숨을 쉬었다. 실제 반도체 지원법 제정을 위한 국회 반도체기술특별의원회가 이렇다할 성과물을 내놓지 못하는 것도 이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 DB하이텍 등에 세금 혜택이 집중되면 지지층 이탈을 염려한 정치인들이 법 제정을 위한 진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는 설명이다.

이 부회장의 8·15 가석방 심사와 관련해 정부와 청와대 등이 언급을 아끼는 것도 이때문이라는 해석이 이어진다. 국가 경제를 위해 삼성전자의 대규모 투자와 신사업 발굴이 필요하고 이를 결정할 수 있는 의사결정권자가 옥중에 있다는 데 대한 공감대는 형성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가석방 혹은 사면으로 이 부회장이 풀려날 경우 현 정부에 대한 핵심 지지층이 이탈할 가능성에 대한 우려 때문에 극도로 조심해서 사안을 다루는 분위기가 감지된다. 삼성 내부에서도 이 부회장의 가석방 심사에 대한 입장이 밖으로 나갈 경우 자칫 여론 역풍을 맞을 것을 우려해 언급 자체를 꺼리고 있다.

한 기업 관계자는 "삼성전자의 시총 비중이 시장의 30% 수준일 정도로 한국 경제의 삼성전자에 대한 의존도가 높다"며 "그런 삼성전자의 영업이익 중 절반을 반도체가 차지하는 만큼 반도체 투자를 서둘러야 한다"고 강조했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