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측, 1차안보다 파격 제시

기본급 인상 2015년 이후 최고
성과급 200%+580만원에
결혼·출산 축하금 100만원씩
64세까지 정년 연장은 빠져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현대자동차 노사가 2021년 임금·단체협상 교섭안에 잠정 합의했다. 사측의 임금 인상안을 노조 집행부가 받아들였다. 노조는 오는 27일 조합원을 대상으로 찬반투표를 한다. 합의안이 투표에서 가결되면 현대차 노사는 3년 연속 파업 없이 임단협 교섭을 마무리짓게 된다. 업계에서는 현대차가 하반기 생산·판매에 집중할 여건이 마련됐다는 분석이 나온다.
2014~2015년 후 최고 인상
20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이날 교섭에서 노조에 △기본급 월 7만5000원 인상 △성과금 200%+350만원 △격려금 230만원 △무상주 5주 △복지 20만 포인트 △전통시장 상품권 10만원 지급 등을 제시했다. 노조는 논의 끝에 제시안을 받아들였다.

현대차 '통큰' 임금 인상안 내놓자…노사, 임단협 '3년 연속 無파업' 합의

잠정 합의안에 포함된 임금 인상 조항은 사측이 지난달 30일 전달한 1차 제시안보다 대폭 인상됐다. 1차 제시안은 △기본급 월 5만원 인상 △성과금 100%+300만원 △격려금 200만원 △복지 10만 포인트 지급 등을 담고 있었다. 잠정 합의안의 기본급 인상폭은 2015년(8만5000원) 후 가장 크다. 성과·격려금은 2014년(870만원) 후 가장 많다.

현대차가 임금을 대폭 높이기로 한 것은 노조의 ‘주류’인 생산직은 물론 MZ세대(밀레니얼+Z세대) 사무·연구직도 임금을 올려달라고 강하게 요구한 결과로 풀이된다. 삼성전자 LG전자 SK하이닉스 등 주요 대기업이 앞서 임금을 7~9%가량 올리기로 한 것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현대차 노조가 지난달 30일 1차 제시안을 거부하고 파업을 검토하자, 생산 차질을 최소화하기 위해 임금 인상폭을 높였다는 해석도 나온다. 사측은 2차 제시안부터 무분규 타결 시 무상주 5주를 지급하겠다고 약속했다. 회사 측 교섭대표는 “작년 영업이익 33.6% 하락, 반도체 수급 대란, 코로나19 변이 확산에도 직원 모두가 생산·판매를 위해 노력하고 있는 점을 감안했다”고 말했다.
“MZ세대 직원들 사기 진작”
합의안엔 MZ세대 직원들의 사기 진작을 위한 조항도 대거 담겼다. 대리급 연구직 및 사무직을 위한 직급수당(월 4만5000원)이 신설되는 게 대표적이다. 또 직원 본인 결혼 때 경조금을 근속연수별 30만~50만원에서 근속연수 상관없이 100만원으로 인상하기로 했다. 출산 축하금은 10만원에서 100만원으로 올린다. 울산공장 노후 기숙사는 내년 초 재건립하기로 했다. 1000억원 이상 들여 주거 환경을 획기적으로 개선하겠다는 계획이다.

입사 후 첫 차를 구매할 땐 조건 없이 20%를 깎아주기로 했다. 지금은 근속연수별 10~30% 할인을 받는데, 신입사원의 경우 할인폭이 10%에서 20%로 높아지는 것이다. 학자금대출 이자지원 프로그램도 마련했다. 입사 후 대출을 갚고 있는 MZ세대의 경제적 부담을 줄여주기 위해서다.

현대차는 그러나 노조의 정년 연장 요구는 받아들이지 않았다. 노조는 앞서 국민연금 수령이 시작되는 해의 전년도 말인 64세까지 정년을 늘려 달라고 요구했다. 하지만 청년실업을 야기할 가능성이 크다는 게 회사 입장이다.

회사는 대신 60세 이상 정년 퇴직자가 원하면 임금을 일부 깎는 대신 1년 계약직으로 재채용하는 ‘시니어 촉탁제’를 확대하기로 했다. 전기차 전환에 따른 ‘미래협약’엔 ‘국내 공장 및 연구소가 미래 산업의 선도 기지 역할을 지속한다’는 내용을 담았다.

김일규/도병욱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