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수 은행연합회장. 은행연합회 제공

김광수 은행연합회장. 은행연합회 제공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지는 가운데 은행권이 저소득 독거 어르신을 위한 냉방용품 지원 사업에 2억원을 후원했다.

19일 은행연합회는 23개 사원기관을 대표해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의 '2021 착한바람 캠페인'에 2억원을 후원했다고 밝혔다.

은행권은 홀로 지내는 어르신들이 무더위를 건강하게 이겨낼 수 있도록 3600여 가구에 선풍기, 서큘레이터, 여름 침구세트, 식품키트 등을 전달할 예정이다. 은행연합회는 2018년부터 독거노인종합지원센터와 함께 지원 사업을 이어오고 있다.

김광수 은행연합회장(사진)은 “이번 지원이 코로나 19와 폭염으로 이중고를 겪는 어르신들에게 조금이라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 며 “앞으로도 은행권은 우리 사회가 직면한 문제들을 해결하기 위해 지속적으로 노력 할 것”이라고 전했다.

빈난새 기자 binther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