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본급 5만9000원 인상, 성과·일시금 125%+550만원 등
노조는 정년 연장 등 요구하며 일단 거부
사진=한경DB

사진=한경DB

현대자동차가 2017년 이후 최고 수준의 임금 인상안을 마련했다. 기본급, 성과금 등을 합쳐 총 1413만원에 이르는 파격적인 인상안이다. 차량용 반도체 공급 부족 등 어려운 경영상황이 이어지고 있는 만큼 서둘러 단체교섭을 마무리 짓고 생산·판매에 집중하기 위한 행보로 풀이된다.

노동조합은 그러나 정년 연장, 전기차 전환에 따른 고용 안정 등을 요구하며 일단 거부했다. 보완 방안을 추가 제시하면 교섭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이다. 이번 주가 여름휴가 전 협상 타결의 분수령이 될 전망이다.

18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는 지난 16일 교섭에서 기본급 월 5만9000원 인상, 성과금 125%+350만원, 격려금 200만원, 무상주 5주, 복지 10만 포인트 등 2차 제시안을 노조에 제시했다. 총 1413만원 규모다.

1차 제시안과 비교하면 기본급 9000원, 성과금 25%포인트+50만원, 무상주 5주 등이 추가됐다. 1차 제시안 총액(1114만원) 대비 299만원 늘었다.

이번 제시안은 총액 기준 2017년 이후 최고 수준이다. 기본급 인상 규모는 2016년(7만2000원) 이후 가장 높다. 성과·일시금은 2018년과 비슷한 수준이다.

지난해 총액은 830만원 수준이었다. 올해 인상안이 받아들여지면 연봉 기준 583만원이 인상되는 효과다. 작년 현대차 직원 평균 연봉(8800만원)을 고려하면 6.6%가량 인상되는 셈이다.

노사는 그러나 정년 연장, 산업전환에 따른 미래협약 등에서 합의점을 찾지 못해 협상 타결에는 실패했다. 노조는 회사가 추가 제시안을 마련하면 교섭을 이어갈 예정이어서 이번 주가 여름휴가 전 타결의 마지막 기회가 될 전망이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