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 기반의 종합 유통물류 브랜드 ‘부릉(VROONG)’을 운영하는 메쉬코리아(대표 유정범)가 신선식품 새벽배송 전문기업 오아시스마켓과 함께 새로운 퀵커머스 서비스 플랫폼의 런칭과 운영을 위한 합작법인(JV) ‘주식회사 브이’를 출범한다고 15일 밝혔다.

새 법인은 실시간 퀵커머스와 새벽배송 서비스를 결합한 새로운 B2C 플랫폼을 오는 하반기 내에 전격 선보인다. 양사가 자랑하는 빅데이터와 AI(인공지능)을 기반으로 하는 실시간 유통물류 운영 능력과 전국 규모의 온오프라인 물류 인프라, 상품소싱 경쟁력을 더해 내년 200조원 규모로 성장 예정인 퀵커머스 및 새벽배송이 중심이 되는 이커머스 시장을 주도하겠다는 방침이다.

합작법인은 유정범 메쉬코리아 대표와 김영준 오아시스마켓 대표가 각자 대표로 경영에 참여한다. 자본금은 총 50억원 수준으로 지분율은 오아시스마켓이 50%+1주, 메쉬코리아가 50%-1주를 보유하며 상호 협의 하에 공동으로 운영한다. 새롭게 선보일 퀵커머스 플랫폼에서 소비자들은 실시간 식음료 주문뿐 아니라 신선식품 마트 장보기 외에도 의류와 도서, 애견상품 등 다양한 상품을 빠르게 받아볼 수 있다.

이번 합작법인 출범은 양사가 구상하는 미래 비전이 정확히 맞아떨어진 데 따른 것이다. 폭발적으로 성장하는 이커머스 시장 내에서도 퀵커머스와 새벽배송에 대한 수요가 집중적으로 높아지고 있기 때문이다. 물류의 전 과정을 빠르게 데이터화, 디지털화 하고 있는 부릉의 IT자산과 높은 소비자 신뢰도를 담보한 제품을 앞세워 새벽배송 시장에서 유일하게 흑자를 기록하며 고공 성장중인 오아시스의 경쟁력이 국내 퀵커머스 시장을 주도할 수 있는 시너지를 낼 수 있다는 확신이 밑바탕이 된 것. 예비 유니콘 기업으로 평가받는 두 기업이 지분을 출자해 합작회사를 선보이는 사례는 국내 최초다.

오아시스마켓은 2011년 설립 이후 10년 이상 유통 물류 경험을 탄탄히 다져왔다는 평가를 받는다. 서울, 수도권 등 주요 지역에 42개 직영 매장을 운영하고 있으며 2018년 신선식품 새벽배송 서비스 사업에 진출, 업계 3위 자리를 공고히 하고 있다. 특히, 회사 설립 이래 지속해서 흑자 기조를 유지해온 것은 물론 온라인 사업에 진출한 이후에도 이익을 계속 내면서 새벽배송업계 유일한 흑자 기업으로 발돋움했다. 시장의 좋은 평가가 이어지며 최근 7500억 원의 기업가치로 500억 원의 신규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전국 450개 규모의 물류 인프라를 보유하고 있는 메쉬코리아는 최근 김포 풀필먼트센터(FC)의 확장 오픈과 더불어 도심형물류거점 마이크로풀필먼트센터 MFC를 서울 강남과 송파에 연이어 가동하며 퀵커머스 인프라를 빠르게 확장중이다. 카카오커머스, 위메프오 등과 협업해 실시간 배송 및 라이브커머스 등 다양한 퀵커머스 서비스를 선보이며 업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IT와 빅데이터 솔루션을 토대로 상품 주문에서부터, 배송, 재고관리, 반품까지 통합 관리하며 네이버와 GS리테일, 현대차의 대규모 투자를 성공적으로 이끌었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