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사진=뉴스1]

서울 서초구 삼성전자 사옥 [사진=뉴스1]

KAIST(한국과학기술원)에 삼성전자(72,300 -1.90%) 반도체 계약학과가 생긴다. 이 학과에 입학하는 학생은 졸업 후 삼성전자 입사가 보장된다.

삼성전자와 KAIST(한국과학기술원), 경기 평택시는 14일 이같은 내용을 골자로 한 반도체 인력양성 및 산학협력 활성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국가 반도체 산업 발전을 위해 전문인력 양성이 시급하다는 공감대를 토대로 산·관·학이 손잡고 반도체 경쟁력을 끌어올리자는 취지다.

이에 따라 KAIST는 반도체 전문기술인력을 육성을 위한 가칭 'KAIST-삼성전자 반도체 계약학과'를 내년 대전 본원에 신설하고, 평택 브레인시티에는 가칭 'KAIST 반도체 연구센터'를 설립해 반도체 계약학과 학사 과정을 연계 운영할 계획이다.

평택시는 부지 46만㎡ 제공을 비롯한 인프라 구축에 협력하고, 삼성전자는 대학의 현장 밀착형 교육이 내실 있게 이뤄질 수 있도록 계약학과 운영을 지원한다.
사진은 화상회의로 이뤄진 업무협약식. 좌측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박학규 삼성전자 사장, 정장선 평택시장, 이광형 KAIST 총장 [사진=카이스트 제공]

사진은 화상회의로 이뤄진 업무협약식. 좌측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박학규 삼성전자 사장, 정장선 평택시장, 이광형 KAIST 총장 [사진=카이스트 제공]

KAIST는 협약 후 6개월 내에 브레인시티 대학 용지의 중장기 발전계획을 수립한 후 평택시·삼성전자 등과 실시 협약을 체결해 사전 절차를 마무리할 예정이다.

이날 온라인 화상회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된 협약식에는 이광형 KAIST 총장, 정장선 평택시장, 박학규 삼성전자 사장 등 3개 기관 대표가 참석했다.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반도체기술특별위원회 위원장, 유의동 국민의힘 반도체특별위원회 위원장, 조승래 홍기원 의원(이상 민주당),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 홍선의 평택시의회 의장 등도 함께 참여했다.

이광형 KAIST 총장은 "이번 협력을 통해 KAIST는 우리나라를 세계 최고 반도체 강국으로 이끌 핵심인력을 양성하는 데 매진하겠다"고 강조했다.
(좌측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박학규 삼성전자 사장, 정장선 평택시장, 이광형 KAIST 총장,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 유의동 국민의힘 반도체특위 위원장, 홍기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반도체특위 위원장,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협약식에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좌측 상단부터 시계방향으로) 박학규 삼성전자 사장, 정장선 평택시장, 이광형 KAIST 총장, 용홍택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관, 유의동 국민의힘 반도체특위 위원장, 홍기원 더불어민주당 의원, 변재일 더불어민주당 반도체특위 위원장, 조승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협약식에 온라인으로 참여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