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금융권 최초로 개인사업자 CB 예비허가 획득

신한카드가 금융권 최초로 개인사업자 신용평가업(CB) 예비허가를 획득했다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8월 신용정보법 개정안이 시행되면서 CB업이 개인CB, 기업CB, 개인사업자CB 등으로 세분화되고 신용카드사 등도 이 시장에 진출할 수 있게 됐다. 금융위원회는 전날 정례회의를 열고 신한카드에 첫 개인사업자CB 예비허가를 내줬다.

신한카드는 2019년부터 이미 개인사업자CB 사업을 하고 있는 상황이다. 금융위로부터 ‘혁신금융사업자’로 선정된 후 ‘마이크레딧’이란 고유 브랜드를 만들고, 인터넷은행 등에 자영업자 맞춤형 신용평가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혁신금융사업자는 보통 2~4년 동안 한시적으로 사업을 영위할 수 있다. 신한카드가 이번에 개인사업자CB 본인가까지 받게 되면 앞으로도 계속 관련 사업을 진행할 수 있게 된다.

신한카드는 자체 보유한 가맹점 결제 정보 등에 외부기관에서 수집한 각종 이종 데이터를 더해 개인사업자 CB모델을 더욱 고도화한다는 계획이다. 또 단순히 신용평가모델을 다른 금융사에 유통하는 것을 넘어 개인사업자를 위한 토탈 금융서비스를 내놓는다는 방침이다. 가령 자영업자 전용 금융상품을 만들고 대출 중개, 경영 진단 등 서비스도 제공할 예정이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개인사업자에 대한 정교하고 다양한 신용평가 체계를 마련해 차주별 위험특성에 맞는 다양한 금융상품을 개발하는 등 데이터 금융을 선도할 것”이라고 밝혔다. KB국민카드와 비씨카드, 카카오뱅크 등도 개인사업자CB 예비허가 신청서를 낸 상황이다.

이인혁 기자 twopeople@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