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일렉트릭이 세계 최고 수준의 전력변환장치(PCS) 기술로 북미 ESS(에너지저장장치) 시장 공략에 나선다.

LS일렉트릭, 북미 맞춤형 ESS 솔루션 공개…시장 공략 가속

LS일렉트릭은 북미 고객 맞춤형 ESS 솔루션 'LS Modular Scalable String Platform'을 현지에서 공개하고 ESS 사업 확대에 나선다고 14일 밝혔다.

신제품은 ESS용 PCS(전력변환장치)로 중·대용량을 선호하는 북미 고객의 특성을 반영해 180kVA(킬로볼트암페어), 600Vac(교류전압)급으로 개발됐다.

전력변환 핵심 부품인 PEBB(펩)을 용량 단위로 모듈화해 스마트 독립 운전이 가능하고 고객의 요청에 따라 최대 3MW(메가와트)급으로 용량 확대가 용이하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LS일렉트릭은 북미 전력계통 사업 진출에 필수 규격인 'UL-1741-SA17'과 'California Rule21'을 국내 기업 중 최초로 획득해 미국 시장 선점에 유리한 고지를 점하게 됐다.

회사 관계자는 "북미 ESS 시장은 전 세계 ESS 시장의 50% 이상을 차지하고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가파른 성장세를 보이는 핵심 시장"이라며 "미국을 중심으로 글로벌 ESS 사업 확대에 속도를 낼 방침"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