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업자 13만6천명↓…"경기회복, 거리두기 유지, 기저효과 영향"

6월 취업자 수가 58만명 늘어나면서 4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지만, 증가 폭은 두 달 연속 둔화했다.

통계청이 14일 발표한 '6월 고용동향'에 따르면 지난달 취업자 수는 2천763만7천명으로, 1년 전보다 58만2천명 늘었다.

취업자 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확산한 작년 3월(-19만5천명)부터 1년 내내 감소하다가 올해 3월(31만4천명)부터 증가세로 전환하며 4개월 연속 증가했다.

취업자 수 증가 폭은 지난 4월 6년 8개월만에 가장 큰 65만2천명을 기록했다가 5월 61만9천명, 지난달 58만2천명으로 둔화하는 양상을 보였다.

15세 이상 전체 고용률은 61.3%로 전년 동월 대비 0.9%포인트 올랐다.

실업자 수는 109만3천명으로 1년 전보다 13만6천명 줄었다.

실업률은 3.8%로 1년 전보다 0.5%포인트 하락했다.

비경제활동인구는 작년 동월 대비 15만4천명 줄어든 1천633만9천명으로 4개월 연속 감소했다.

정동명 통계청 사회통계국장은 "수출 등 경기회복, 거리두기 단계 유지, 기저효과 등으로 취업자는 증가하고 실업자와 비경제활동 인구는 감소해 지난 5월과 유사한 모습을 이어가고 있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