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TI 2년9개월 전 수준 회복했지만…ETN 가격 당시 29분의 1 안팎
국제유가 급등에도 원유 레버리지 ETN 여전히 '동전주' 수준

국제유가가 약 2년 9개월만의 최고치로 상승했지만, 원유 레버리지 상장지수증권(ETN)들의 가격은 대부분 1천원 안팎을 맴도는 것으로 나타났다.

유가가 회복했는데도 레버리지 상품 특성상 이들 ETN 가격이 과거 유가가 거의 동일했던 당시의 30분의 1 가까운 수준에 머물면서 한국거래소와 발행 증권사들이 이들 상품의 장래를 놓고 고심하고 있다.

14일 거래소에 따르면 삼성증권·신한금융투자·미래에셋증권·NH투자증권 4사의 원유 선물 레버리지 ETN 4종 가격은 올해 들어 전날까지 평균 129.44% 뛰어올랐다.

이는 올해 들어 세계 각국의 경기회복세 등으로 국제유가가 급등했기 때문으로,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 가격은 작년 말 배럴당 48.52달러에서 12일(현지시간) 현재 74.10달러까지 상승했다.

이 같은 가격은 2018년 10월 9일(미국 현지시간) 74.96달러 이후 2년 9개월 만에 최고치다.

국제유가 급등에도 원유 레버리지 ETN 여전히 '동전주' 수준

이처럼 원유 가격이 약 2년 9개월 전 수준을 되찾았지만, 다수 원유 레버리지 ETN들의 가격은 당시의 30분의 1 가까이로 쪼그라들었다.

'삼성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의 경우 2018년 10월 10일 2만9천240원에서 13일 현재 1천20원으로 96.51% 추락했다.

같은 기간 '신한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H)'은 2만4천905원에서 855원으로, 'QV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H)'은 2만4천30원에서 825원으로 각각 96.57%씩 폭락했다.

WTI 가격만을 따라 움직이는 이들 종목과 달리 여러 원유 상품 가격에 연동된 '미래에셋 레버리지 원유선물혼합 ETN(H)'은 이 기간 4만1천495원에서 5천795원으로 86.03% 하락했다.

이처럼 국제유가 회복에도 이들 상품 가격이 예전보다 터무니없이 낮은 근본적인 원인은 유가 일간 수익률의 2배를 추종하는 레버리지 상품 특유의 이른바 '마이너스 복리 효과' 때문이다.

이런 상품은 유가가 꾸준히 상승하는 기간에는 해당 기간 전체 수익률의 2배보다 기초자산 가격이 더 많이 오르는 '플러스 복리 효과'를 누린다.

하지만 유가가 등락을 거듭하는 기간에는 반대로 해당 기간 전체 수익률의 2배보다 기초자산 가격이 더 많이 떨어지는 마이너스 복리 효과에 노출된다.

예를 들어 유가와 레버리지 상품 기초자산 가격이 나란히 100원으로 시작하는 경우, 유가가 100원에서 80원으로 20% 하락하면 레버리지 상품 기초자산 가격은 100원에서 60원으로 40% 떨어진다.

다음 날 유가가 25% 반등, 시초가 100원을 회복해도 레버리지 상품 기초자산 가격은 60원에서 50% 오른 90원에 그쳐 시초가 100원보다 10% 줄어든다.

이런 과정을 반복하면서 원금이 차츰 감소, 가격도 더 많이 하락하게 되는 것이다.

나아가 극단적으로 유가가 하루 50% 하락할 경우 레버리지 상품의 기초자산 가격은 수익률 -100% 적용으로 0이 되며, 이후 유가가 회복해도 기초자산 가격은 회복이 불가능하고 전액 손실이 확정된다.

실제로 금융시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격에서 헤매던 작년 4월 WTI가 10달러대까지 떨어지면서 이들 상품의 기초지표 가치는 거의 0에 가까울 정도로 추락했다.

'삼성 레버리지 WTI원유 선물 ETN'의 기초지수인 'S&P GSCI Crude Oil 2X Leveraged tr Index'의 경우 2018년 10월 10일 15.00에서 작년 4월에는 그 300분의 1인 0.05까지 떨어졌다.

해당 지수는 13일 현재 0.55로 작년 4월 저점의 10배 이상 반등했지만, 2년 9개월 전 수치와 격차는 여전히 까마득하다.

당시 거래소 측은 "일단 손실이 쌓이면 유가가 살아나도 회복할 수 없기 때문에 기관 등의 단기간 위험회피(헤지) 거래에 적합하고 개인이 절대 장기간 투자하면 안 되는 상품"이라고 경고한 바 있는데, 이것이 현실화한 셈이다.

이에 따라 거래소와 발행 증권사들은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모색하고 있으나, 아직 뚜렷한 방향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증권사가 비슷한 대체 ETN을 발행해 현행 ETN을 대체하는 방안도 일각에서 거론되고 있지만, 현행 제도상 기존 상품을 퇴출시킬 방법이 없는 점 등으로 인해 뚜렷한 진전이 없는 것으로 전해졌다.

거래소 관계자는 "최근에 상장된 ETN들은 일정 조건이 충족되면 증권사가 조기에 청산 가능한 상품이 여럿 있지만, 이들 원유 레버리지 상품은 그런 규정이 없어서 조기 청산이 불가능하다"며 "기존 규정 안에서 어떤 조치를 취할 수 있을지 검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레버리지 상품은 장기투자할수록 위험성이 커지며, 특히 관련 전문지식이 적은 개인은 투자에 매우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 증권사 관계자는 "관련 증권사들이 이 문제로 각자 고민 중이지만, 아직 초기적인 검토 수준이며 그냥 놔둘지 바꿀지 결정된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밝혔다.

◇ 원유 레버리지 ETN 가격 변동
┌──────────┬──────┬─────┬─────┐
│ │2018.10.10 │20.12.30 │21.07.13 │
├──────────┼──────┼─────┼─────┤
│삼성 레버리지 WTI │ 29,240│ 425│ 1,020│
│원유 선물 ETN │ │ │ │
├──────────┼──────┼─────┼─────┤
│신한 레버리지 WTI │ 24,905│ 375│ 855│
│원유 선물 ETN(H) │ │ │ │
├──────────┼──────┼─────┼─────┤
│미래에셋 레버리지 │ 41,495│ 2,590│ 5,795│
│원유선물혼합 ETN(H) │ │ │ │
├──────────┼──────┼─────┼─────┤
│QV 레버리지 WTI │ 24,030│ 365│ 825│
│원유 선물 ETN(H) │ │ │ │
└──────────┴──────┴─────┴─────┘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