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MM, aT와 손잡고 농수산 수출품에 선복 우선 제공

국내 최대 원양 컨테이너선사인 HMM(옛 현대상선)이 해운 화물대란으로 수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국내 농수산업체들을 위해 선복(적재공간)을 우선 제공하기로 했다.

HMM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13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수출 농수산식품 해상운송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HMM 본사에서 열린 업무협약식에는 배재훈 HMM 사장(사진 오른쪽), 김춘진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사장(왼쪽), 농림축산식품부, 해양수산부 등 관련기관 주요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에 따라 HMM은 이달부터 미주노선 임시선박을 대상으로 농·수산물 기업 전용 선복을 월 265TEU(1TEU는 20피트 컨테이너 1개)를 우선으로 제공하기로 했다. 협력 기간은 오는 12월까지이며 연장이 가능하다.

이 밖에도 두 회사는 선적 부족, 운임상승 등에 따른 농수산 수출업체의 어려움 해소를 위해 정보제공과 사업 홍보 등에 적극 협력할 방침이다.

배재훈 HMM 사장은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농수산 식품기업의 안정적인 수출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김춘진 aT 사장은 “농수산식품 전용 선복 운영이 수출업체의 물류 애로 해소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도 수출업체 지원을 위해 다각적인 노력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HMM은 지난 4월에도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과 ‘수출 중소기업 장기운송 지원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업무협약 체결로 회차당 미주서안향 350TEU, 미주동안향 50TEU 등의 선복을 중소기업에 우선 제공하고 있다.

강경민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