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첨단 기술적용 신제품 출시

어둠속에서도 선명한 포착
글로벌 완성차 업체에 공급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삼성전자가 부가 가치가 높은 차량용 이미지센서 시장을 겨냥한 신제품 ‘아이소셀 오토 4AC’(사진)를 출시했다고 13일 발표했다. 이미지센서는 카메라 렌즈를 통해 들어온 빛(영상 정보)을 전기적 디지털 신호로 변환하는 역할을 하는 반도체다.

이 제품은 차량 안에서 외부를 확인할 수 있는 서라운드 뷰 모니터와 후방카메라 등에 들어간다. 눈여겨볼 점은 하나의 픽셀에 3.0㎛ 크기의 저조도용 포토다이오드와 1.0㎛ 크기의 고조도용 포토다이오드를 함께 배치하는 ‘코너픽셀(CornerPixel)’ 기술이다. 어두운 터널이나 지하주차장 출구처럼 밝기 차이가 큰 환경에서도 잔상 없는 영상을 제공하기 위해 성격이 다른 포토다이오드를 함께 활용했다는 게 회사 측 설명이다.

센서 노출 시간을 길게 조정하는 방법으로 LED(발광다이오드) 빛에 대한 인식도를 끌어올렸다. 다른 차량의 전조등이나 도로 신호등을 통해 알 수 있는 교통 정보를 보다 정확하게 파악할 수 있다. 촬영된 이미지의 화질을 높이는 이미지 시그널 프로세서(ISP)도 내장해 고객사가 제품을 효율적으로 설계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크기는 모바일용 제품보다 큰 편이다. 픽셀 120만 개를 영상이 맺히는 대각선 길이 1/3.7"(3.7분의 1인치) 정사각형 안에 집어넣었다.

아이소셀 오토 4AC는 올해 하반기 선보일 글로벌 완성차 브랜드의 신차에 들어갈 예정이다. 완성차 브랜드의 까다로운 품질 테스트를 통과했다는 얘기다. 차량용 반도체는 사람의 생명과 직결될 수 있어 모바일 제품보다 높은 수준의 품질이 요구된다. 특히 차량용 이미지센서는 최소 5년 이상의 내구성 조건을 갖춰야 한다.

업계에서는 삼성전자가 업계 1위인 소니를 정조준했다고 보고 있다. 소니의 이미지센서 시장 점유율은 45%에 달한다. 삼성전자는 소니의 절반에 못 미치는 20% 시장을 차지하고 있다.

차량용 이미지센서는 모바일 제품보다 부가가치가 높고 성장세도 가파르다. 자율주행차 시장 확대와 맞물려 올해부터 2024년까지 연평균 11%씩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같은 기간 전체 이미지센서 시장 연평균 성장률 예측치(6.8%)의 두 배 수준이다.

박신영 기자 nyuso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