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신용정보법 개정 이후 첫 사례
신한카드·한국기술신용평가, 신용정보업 예비허가 획득

신한카드와 한국기술신용평가가 금융당국으로부터 신용정보업 예비허가를 획득했다.

금융위원회는 13일 오후 정례회의를 열고 신한카드와 한국기술신용평가의 신용정보업 영위를 예비허가했다.

이는 지난해 8월 신용정보법 개정에 따라 신용정보업 세분화 및 진입규제 완화 이후 첫 사례다. 금융당국은 두 곳 모두 대주주 적격성 등 신용정보법령상 요건을 구비, 서비스를 영위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했다.

앞서 신한카드는 보유 가맹점 결제정보 등을 활용해 개인사업자 신용평가업을 영위하기 위해 예비허가를 신청했다. 한국기술신용평가는 모회사인 위즈도메인의 특허정보 데이터 등을 활용해 기업의 신용상태와 기술가치를 평가하는 기술 신용평가업을 영위할 목적으로 예비허가를 신청한 바 있다.

금융위 관계자는 "향후 개인사업자 및 기술기업 등에 대한 보다 정교하고 다양한 신용평가체계가 마련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차주별 위험특성에 맞는 다양한 금융상품 개발 등 금융산업의 발전을 견인하고, 국내 경제에 활력을 불어 넣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