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주), 현대·기아자동차, 제너럴모터스(GM) 등이 투자한 미국의 차세대 배터리 스타트업이 뉴욕증권거래소에 상장돼 있는 기업인수목적인수회사(SPAC)와 최종 합병 계약을 체결했다고 13일 발표했다. 결합 종료 후 주식 가치 평가액은 36억달러(약 4조1184억원, 13일 환율 기준)로 예상된다. 폭스바겐이 투자한 전고체 배터리 개발 스타트업인 퀀텀스케이프는 지난해 33억달러의 주식 가치로 상장한 바 있다.
차세대 배터리 주도할 '데카콘'의 탄생

SES와 합병할 스팩은 아이반호 캐피털 에퀴지션이다. 미 증권거래위원회(SEC)의 상장 심사가 약 4개월 걸린다는 점을 감안하면 SES라는 종목명으로 거래가 시작되는 시점은 11월 중순이 될 전망이다.

SES는 상장을 추진하면서 글로벌 완성차 및 배터리 제조사들을 대거 끌어들였다. 스팩 합병 직전 2억달러 규모로 진행된 PIPE(상장기업 사모투자) 절차에 LG테크놀로지벤처스가 중국의 지리 자동차 그룹, 상하이자동차그룹(SAIC), 대만의 스마트폰 OEM 업체인 폭스콘과 함께 참여했다.

LG테크놀로지벤처스는 구광모 LG그룹 회장이 2018년 취임과 동시에 설립한 그룹 차원의 벤처캐피털이다. 구광모호(號)의 미래 먹거리 발굴을 주도하는 역할을 하고 있으며, LG전자·화학 등 계열사들이 5000억원을 출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LG그룹이 금융 계열사를 통해 참여했지만, 차세대 전고체 배터리 개발과 관련한 LG에너지솔루션의 ‘필요’가 작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LG에너지솔루션은 GM과 리튬이온배터리(LIB) 공급을 통해 사실상의 전기차 동맹을 맺고 있다.

SES는 한·미·중 3국의 완성차 제조사를 전략적 파트너로 끌어들인데 이어 SK 등 글로벌 배터리 산업을 주도하는 기업과도 제휴 관계를 맺음으로써 성장 잠재력을 입증했다는 평가가 나온다.
현대차와는 올 5월 제휴개발계약(JDA)을 맺고, 현대차의 전기차용 ‘A샘플’에 탑재할 리튬메탈배터리(LMB) 공동개발 계약을 체결했다. 이에 앞선 3월에는 2015년부터 SES를 지원해 온 GM과 매사추세츠주 보스턴에 있는 생산 공장에서 ‘A샘플’ LBM를 공급하기로 공동개발 계약을 발표한 바 있다.

싱가포르국부펀드 계열의 테마섹, 버텍스 벤처스를 비롯해 피델리티, 프랭클린템플턴 등 글로벌 금융 투자자들도 SES에 합류했다. 국내 금융사로는 미래에셋 PE에서 타이틀리스트 인수를 주관했던 장원재 대표가 만든 ‘WJ PE’가 재무적 투자자로 참여했다. 신생 사모펀드가 크로스보더 거래에 참여한 것은 이례적인 일로 평가받는다. 반도체 장비회사 글로벌 1위인 미국의 어플라이드 머티리얼즈와 전세계 리튬 생산량의 46%(2018년 말 기준)를 통제하는 것으로 알려진 중국의 천제리튬이 SES의 주요 주주라는 점도 관심을 끄는 대목이다.
완성차, 배터리, 글로벌 금융사 총출동
전문가들은 이번 상장을 통해 LIB의 대안으로 일컬어지는 LMB의 상용화 가능성이 높아졌다고 내다봤다. 높은 에너지 밀도와 대규모 생산력을 모두 갖춘 유일한 공개 상장 ‘하이브리드’ 리튬메탈 배터리 공급업체의 탄생을 의미한다는 분석이다. SES가 기존 투자 유치 및 이번 상장 등을 통해 확보하게 될 현금은 6억달러(약 6865억원)다.

2012년 메사추세츠공대(MIT)의 연구소에서 스타트업으로 독립한 SES는 현 LIB보다 에너지 밀도가 높고 가벼운 것으로 알려진 LMB 개발과 관련해 상용화해 가장 근접해 있는 기업으로 평가받는다. 미국과 중국에 두 개의 배터리 시제품 제조 시설 두 곳을 운영하고 있다. 치차오 후 대표는 “SES는 LMB 업체 중 유일하게 2개의 독립된 제3자 테스트 시설에서 배터리 성능을 검증받았다”며 “GM, 현대차와 같은 세계적 자동차 업체들과의 파트너십을 통해 기술 상용화를 가속하고, 2025년부터는 더 많은 글로벌 자동차 업체들에게 신뢰받는 배터리 공급 업체로 부상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합병은 주당 10달러에 3억달러의 언-아웃을 포함하며, 주가 기준 배당이 적용되는 특정 스폰서 주식을 제외한 아이반호 일반 주주들에 대한 보상이 없다는 가정하에 이 결합 회사의 예상 시가총액은 36억 달러로 평가된다. 결합 회사는 신탁 보유 현금 약 2억 7600만 달러와 함께, 주당 10달러의 완전 약정 보통주PIPE(private investment in public equity, 상장기업 사모투자) 2억 달러를 합해 최대 4억7600만 달러의 총수익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기존의 모든 SES 지분 보유자는 자신의 모든 지분을 합병 회사에 넘기기로 했다.

이번 거래와 관련한 SES의 독점적 재정 고문은 골드만삭스가 맡았다. 법률 고문은 화이트 & 케이스다. 모건스탠리가 PIPE 오퍼링 대리인과 아이반호의 재정 고문을, 커클랜드 & 엘리스가 아이반호의 법률 고문을 맡고 있다. 아이씨알(ICR)은 SES의 커뮤니케이션 고문이다.
박동휘 기자 donghui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