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세대 전자상거래 업체' 인터파크 매각 추진(종합)

인터넷 서점과 공연 티켓 예매 등으로 잘 알려진 '1세대 전자상거래 업체' 인터파크 매각이 추진된다.

12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인터파크 최대주주인 이기형 대표 등은 최근 NH투자증권을 매각자문사로 선임하고 지분 매각을 추진하고 있다.

이 대표는 특수관계인을 포함해 28.41%의 지분을 보유하고 있다.

이날 코스닥시장에서 인터파크의 종가(5천650원) 기준 시가총액은 4천587억원으로, 지분 가치는 1천284억원에 달한다.

작년 말 주가는 2천180원이었으나, 경기 회복에 따른 기대감 등으로 올해에만 약 150% 상승했다.

창업자인 이 대표가 데이콤 재직 당시 사내 벤처로 시작한 인터파크는 1996년 6월 국내 첫 인터넷 쇼핑 서비스를 시작했다.

옥션과 함께 이커머스 시장을 양분했던 자회사 G마켓을 이베이코리아에 매각하고, 11번가와 롯데 등 대기업이 이커머스 시장에 뛰어들면서 시장 내 입지가 좁아지자 공연 티켓 예매와 여행업 쪽으로 특화하기 시작해 현재 공연 예매 쪽에서 약 70%의 시장점유율을 기록 중이다.

하지만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공연과 여행업 전반이 큰 타격을 입으며 실적이 급감했다.

지난해 매출액은 3조1천692억원으로 전년보다 7.1% 감소했고, 112억원의 영업손실을 기록하며 적자 전환했다.

올해 1분기 매출액은 7천936억원으로 5% 증가했지만, 61억원의 영업손실을 내며 적자 전환했다.

업계에선 이번 매각 결정 배경에 날로 치열해지는 이커머스 시장 경쟁 등이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공연과 여행업 모두 여전히 부진한 상황이지만 인터파크가 해당 분야에 특화돼 있다는 강점이 있어 정보통신(IT) 업계에선 네이버와 카카오, 유통업계에선 롯데 등이 인수 후보로 거론된다.

한편 인터파크 측은 "매각을 검토하고 있기는 하지만 구체적으로 결정된 사항은 없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