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500弗 더 줘도 중고구매 몰려
텔루라이드 美서 돌풍…중고, 새차보다 더 비싸

기아의 미국 전략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텔루라이드(사진)가 현지에서 신차 대비 중고차 가격이 가장 비싼 차량으로 나타났다. 11일 미 자동차 판매사이트 아이시카스가 2019~2020년 출시 차량 47만 대를 분석한 결과, 지난달 신차보다 비싸게 팔린 중고차는 16개 모델로 집계됐다. 그중 텔루라이드는 신차 가격(4만4166달러)보다 중고차가 8.1% 비싼 4만7730달러에 팔려 1위에 올랐다. 공급보다 많은 수요가 몰리면서 신차보다 3564달러(약 400만원) 비싼 가격에도 중고차 ‘구매 러시’가 잇따른 것이다.

GMC 시에라 1500(6.4%), 도요타 타코마(5.2%), 메르세데스벤츠 G클래스(4.1%) 등이 뒤를 이었다. 현대자동차 팰리세이드는 2.9%로 9위, 기아 리오는 0.8%로 14위에 이름을 올렸다.

2022년형 텔루라이드가 지난달 중순 출시됐음에도 이전 모델에 대한 구매가 이어지는 점은 이례적이라는 게 업계 평가다. 전문가들은 텔루라이드의 인기 요인으로 동급 차량 대비 ‘가성비(가격 대비 성능)’가 뛰어난 것을 꼽았다. 대리점에서 파는 텔루라이드 신차 가격이 기아가 정한 권장소비자가격(MSRP)보다 5000달러 이상 비싼 것도 중고가를 밀어올린 요인이다. 올 상반기 판매량이 4만5438대로, 지난해 상반기(2만5376대)보다 79.0% 급증한 것도 이를 뒷받침한다.

지난달 미국의 중고차 평균값은 신차보다 불과 3.1% 낮았다. 지난해 11월(10.8%)보다 격차가 크게 좁혀졌다. 차량용 반도체 부족으로 신차 출고가 지연되면서 중고차값이 계속 오른 영향이다.

김형규 기자 k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