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음' 토크쇼서 의견 밝혀
"전문경영인 체제도 문제 있어"
최태원 SK 회장. 사진=연합뉴스

최태원 SK 회장. 사진=연합뉴스

최태원 대한상공회의소 회장 겸 SK그룹 회장이 9일 "가족 경영의 폐해 지적에 대해 통감하지만 전문경영인 체제는 리스크를 감당하기 어렵다는 문제가 있다"고 밝혔다. 또 "일본에서는 오히려 한국의 가족경영을 부러워한다"고 언급했다.
"가족경영 체제 나쁘다는 지적…저도 자유롭지 않아"
최 회장은 이날 오후 9시부터 대한상의 주최로 카카오(70,800 -1.12%) 오디오 플랫폼 '음(mm)'을 통해 '우리가 바라는 기업상'을 주제로 열린 생방송 간담회에서 대기업 그룹 승계 문제에 대한 질문을 받고 이같은 의견을 밝혔다.

최 회장은 "승계와 관련해서 가족경영 체제가 나쁘다는 지적을 많이 받고 저도 자유롭지 않다"면서도 "하지만 다른 나라는 괜찮은데 우리나라에만 있는 문제는 아니다"고 말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SK그룹 제공]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SK그룹 제공]

최 회장은 이어 "미국에서도 창업주부터 2·3대로 내려갈 때 많은 문제가 야기됐고, (그런 과정을 거쳐) 현재의 전문경영인 체제가 완전히 자리 잡은 것"이라며 "그런데도 여전히 미국에 가족경영이 꽤 많다"고 했다.

최 회장은 특히 SK하이닉스(94,000 -1.36%)가 일본 반도체 기업 도시바에 투자한 예를 들며 전문경영인 체제의 한계를 지적했다.

최 회장은 "일본 기업들도 가족 경영에서 전문 경영인 체제로 전환했는데, 큰 리스크를 감당하고 반도체 회사를 경영할 일본의 전문경영인이 없었던 것"이라며 "그때 운 좋게 하이닉스가 파이낸셜 투자자와 손을 잡고 투자했다"고 설명했다.

최 회장은 "이렇다 보니 한국에서는 가족경영이 투명성이 부족하다고 얻어맞지만, 일본에서는 오히려 한국의 가족경영을 부러워한다"며 "어느 것이 옳다는 것이 아니라 어느 체제에서든 다양한 문제가 존재한다"고 부연했다.

최 회장은 "우리나라도 전문경영인 체제로 전환될 것으로 보지만 어떤 기업에서든, 어느 경영 체제에서든 많은 문제가 있다"며 "문제의 원인이 무엇인지 살펴봐야 하고 문제를 없애기 위해 많이 노력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최 회장은 대기업의 문화가 상대적으로 '상명하복'이라는 질문을 받고는 "직원 숫자가 많고 조직이 크다 보니 소수 임원과 수많은 직원 간의 소통이 물리적으로 어려워 결국 상명하복성 지시로 가게 되는 것 같다"며 "디지털 기술, SNS 등을 통해 그런 문화를 고치기 위해 노력 중"이라고 답했다.
'ESG'는 기업 운영의 필수 요소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최태원 SK그룹 회장 [사진=연합뉴스]

최근 주목받고 있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와 관련해서는 "사회적 가치라고 생각한다"며 기업 운영의 필수적인 요소라는 시각을 내놨다.

최 회장은 "돈을 버는 데 비즈니스 파트너, 투자자, 고객 등 여러 이해관계자들이 존재하는데, ESG 관점에서 뭘 싫어하고 기대하는 건지를 충족시키지 않으면 솔직히 이제는 거래가 잘 일어나지 않는다"며 "환경을 더 생각할 수도 있고, 일자리나 거버넌스를 제대로 운영하느냐, 이런 것 자체가 소비의 대상이 되는 형태로 변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환경문제와 관련해서도 기업 내부의 문제라는 시각에서 바라봐야 한다는 관점을 제시했다.

최 회장은 "(일부 기업인들은)코스트가 늘어나니까 환경문제를 내부화하는 걸 늦추거나 싫어한다"며 "(환경문제에 대한 대응을) 먼저 하려는 사람도 있고, 기다리려는 사람도 있다. 선택의 문제이고 강요할 수는 없는 문제"라고 전제했다.

그러면서도 "탄소를 배출하면 기업들이 탄소세를 낸다. 탄소세 가격이 앞으로도 점점 비싸질 것"이라며 "유럽은 지금 거의 t당 70달러이고 대한민국은 14달러 정도인데 탄소를 배출하려면 t당 70달러를 내야 하는 시대가 다가온다"고 내다봤다.

이어 "좋든, 안 좋든 환경문제를 반영하지 않을 수가 없는 시대가 앞으로 다가올 것"이라며 "가능하면 많은 기업인들이 환경문제가 기업 내부의 문제라고 생각하는 시대가 오길 기대한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기업가정신 패러다임 바뀌고 있어"
대한상의 카카오 '음' 오디오 라이브 토크쇼 [사진=대한상의 제공]

대한상의 카카오 '음' 오디오 라이브 토크쇼 [사진=대한상의 제공]

기업가정신도 재차 언급했다. 최 회장은 "과거에는 불굴의 의지를 갖고 도전하는 사람을 기업가정신이 좋다고 해왔고 현대에는 혁신을 강조하는 것 같다"며 "앞으로는 시장의 형태가 무너지고 1대 1로 대응을 한다는 개념을 갖는 방향으로 변화가 시작되면서 사회적 가치를 중요시하는 쪽으로 기업가정신의 패러다임이 바뀐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벡터'의 개념을 들면서 "구성원들 모두가 기업가정신이 한 방향으로 일치한다면 어마어마한 위력을 발휘할 것"이라며 "한 사람의 리더가 아니라, 기업 전체 구성원이 같은 목표와 사회적 가치, 경제적 가치를 아우르는 접근을 한다면 훨씬 더 새로운 종류의 기업가정신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토크쇼는 카카오 음성 플랫폼 '음(mm)'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오후 9시부터 진행됐으며 예정시간을 약 30분 넘겨 2시간 가까이 진행됐다. 서울상의 부회장인 이우현 OCI 부회장, 이한주 베스핀글로벌 대표, 김경헌 HGI 이사, 이나리 플래너리 대표, 이정아 구글코리아 부장, 이진우 경제평론가, 조윤남 대신경제연구소 대표 등도 참여했다.

강경주 한경닷컴 기자 qurasoha@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