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천254억원 투자 유치…"기술 개발 투자 확대"
마켓컬리, 미국 아닌 한국 증시 상장한다…이르면 내년초(종합)

미국 증시 상장 가능성을 타진하던 온라인 장보기 쇼핑몰인 마켓컬리가 계획을 바꿔 국내 증시 상장을 추진한다.

마켓컬리 운영사인 ㈜컬리는 9일 2천254억원 규모의 '시리즈F'(6번째) 투자 유치를 완료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미 증시 상장을 추진하던 컬리가 국내 증시 상장으로 방향을 튼 데는 한국거래소가 성장 잠재력이 큰 기업의 상장을 유치하기 위해 유가증권시장(코스피) 상장 규정을 완화한 것이 영향을 미쳤다.

올 초 쿠팡의 미 증시 상장 이후 국내 '유니콘 기업'(시가총액 1조원 이상의 비상장 기업)들이 잇따라 뉴욕행을 추진하자 한국거래소는 지난 3월 시가총액이 1조원을 넘기면 다른 재무요건이 충족되지 않아도 상장할 수 있도록 제도를 개편했다.

컬리가 이 혜택을 볼 수 있게 됐다.

컬리는 지난해 매출이 9천530억원으로 전년보다 2배 이상 증가하고, 고객 수도 지난 5월 말 기준으로 누적 800만명을 돌파하는 등 매년 가파른 성장세를 이어가고 있으나 여전히 영업 손실을 기록 중이다.

여기에 최근 '동학개미' 열풍 등으로 국내 증시가 재평가받고 있다는 점도 국내 증시 상장으로 가닥을 잡은 배경으로 지목된다.

컬리의 기업공개(IPO) 추진 과정에 대해 잘 아는 한 관계자는 "최근 크래프톤이나 카카오뱅크 등을 보면 기업가치를 높게 인정받는 등 국내 증시도 많이 성숙했다고 판단한 것 같다"고 말했다.

컬리의 국내 증시 상장은 빨라도 내년 상반기에나 가능할 전망이다.

상장 준비 기간에 최소 6개월 이상이 걸려 곧바로 준비를 시작해도 연내 끝마치기는 어렵다는 점에서다.

한편 이번 컬리에 대한 투자에는 에스펙스 매니지먼트 등 기존 투자사 외에 세계 최대 자산운용사 중 하나인 밀레니엄 매니지먼트와 지난 4월 '샛별배송'(새벽배송) 전국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한 CJ 대한통운이 신규 투자자로 참여했다.

컬리는 "이번 시리즈F 투자에서 컬리의 기업 가치가 작년 시리즈E 투자 후 약 1년여 만에 2.6배 오른 2조5천억원 규모로 평가됐다"며 "컬리의 성장성을 인정받을 결과"라고 설명했다.

컬리는 이 투자금으로 기술 개발 투자를 확대할 계획이다.

상품 발주, 재고 관리, 주문 처리, 배송 등 물류서비스 전반에 걸친 효율성과 정확성을 제고하고 데이터 인프라 고도화에 집중적으로 투자한다는 구상이다.

아울러 '샛별배송' 서비스 지역을 현재 수도권과 충청권에서 하반기에 남부권까지 확대한다.

김슬아 컬리 대표는 "이번 투자를 기반으로 생산자들과는 상생협력에 힘쓰고, 기술투자와 인재 유치로 고객 가치를 높여 장보기 시장의 혁신을 선도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