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 유학생에 장학금
최태원 회장 "각자 방법으로 사회 기여 고민해달라"

한국고등교육재단이 해외 유학생 29명을 선발, 장학증서를 7일 수여했다.

이날 서울 광장동 그랜드워커힐호텔에서 열린 수여식에서 최태원 SK그룹 회장(사진)은 이사장 자격으로 참석, 격려사를 통해 “먼 미래를 내다보고 각자만의 방법으로 사회 기여를 고민하는 자세를 가져달라”고 당부했다. 최 회장은 선친인 최종현 회장이 사회를 위한 거목을 키우기 위해 재단을 설립했다고 설명한 뒤 “거목이 되면 그만큼 품을 수 있는 이야기가 많아질 것”이라며 “학업뿐 아니라 현지 문화를 다양하게 경험하고 배우면서 향후 인류사회를 한층 더 성숙하게 만들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는 “장학생으로 선발된 것은 본인들의 노력 덕분이지만, 사회로부터 기회를 받은 것이기도 하다”며 “자신이 받은 것을 사회에 돌려줘야 나중에 그것을 받은 사람이 같은 일을 반복해서 더 나은 길로 가게 된다는 점을 잊지 말고, 성취를 위해 전진해 달라”고 말했다.

최 회장은 한국고등교육재단이 매년 여는 수여식에 참석해 학생들을 격려하고 있다. 재단은 ‘10년을 내다보며 나무를 심고, 100년을 내다보며 인재를 키운다’는 신념 아래 1974년 최종현 선대회장이 설립했다. 한국의 미래를 책임질 인재를 양성한다는 차원에서 재단명에 회사 이름을 반영하지 않았다. 해외 대학 등록금과 5년간 생활비까지 지원하면서도 의무 조항은 일절 없다.

재단 출범 후 현재까지 3700여 명의 장학생을 지원했으며 해외 대학 박사 800여 명을 배출했다. 재단은 장학제도를 거쳐간 석학들이 전국 중·고교를 방문해 청소년에게 지식을 공유하는 ‘드림 렉처’ 사업도 펼치고 있다. 2012년 시작해 지난해까지 전국 600여 개 학교에서 12만여 명의 학생이 참가했다.

안재광 기자 ahn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