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문화의 대전환' 강조
"관료주의 버려야"
신한금융그룹은 7일 조용병 회장을 비롯한 그룹사 CEO 및 임원, 본부장이 온라인으로 참여한 가운데 '제1회 신한문화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 조용병 회장이 'RE:BOOT 신한, 어떻게 해야 하는가?'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 = 신한금융그룹)

신한금융그룹은 7일 조용병 회장을 비롯한 그룹사 CEO 및 임원, 본부장이 온라인으로 참여한 가운데 '제1회 신한문화포럼'을 개최했다. 이날 행사에서 조용병 회장이 'RE:BOOT 신한, 어떻게 해야 하는가?'를 주제로 강연을 하고 있다. (사진 = 신한금융그룹)

"신한문화를 재창조하기 위해선 새로운 가치를 만드는 창조적 파괴가 필요합니다."

조용병 신한금융그룹 회장은 7일 임직원들에게 "신한 문화를 재창조(reboot)하려면 관행적 업무 방식 등 장애물을 치우고, 고객중심 초심, 창의성과 주도성, 과감한 도전 등 핵심 가치를 다시 실어야 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조 회장은 이날 온라인에서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된 '제1회 신한 문화 포럼'을 통해 '신한문화의 대전환'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모든 영역에서 고객을 중심에 둬야 한다고 했다. 그는 "관료주의를 버리고 보다 객관성있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의사결정을 내려야 한다"며 "데이터 업무 프로세스와 각각의 직원들이 맡고 있는 역할에 따라 적절하고 충분한 권한을 부여하는 것이 핵심"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최신 트렌드로 무장한 MZ세대 직원들이 창의성과 주도성을 마음껏 발휘할 수 있도록 리더(CEO와 임원급)들이 열린 환경을 만들어야 '리부트(재창조) 신한'이 성공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조 회장은 "전략에 속도를 더해 기하급수적인 성과를 만드는 원동력이 바로 '기업문화'"라며 "전략 실행의 속도를 높이는 문화적 공감대 형성의 관점에서 신한문화포럼을 매년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한금융그룹은 작년까지 해마다 7월 초 그룹 CEO와 임원, 본부장 등이 참석하는 '하반기 경영포럼'을 진행했다. 이 행사를 올해부터 창업정신을 계승하고 그룹 문화 발전 방향을 논의하는 '신한 문화 포럼'으로 대체키로 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