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ver Story - SPC그룹

'혁신 본능' 깨운 황종현 SPC삼립 대표

온라인 쇼핑몰 입점으로 매출 극대화
美 푸드테크 기업 '저스트'와도 협업
"제빵 넘어 종합식품기업 탈바꿈…내년 온라인 매출 1500억 달성"

“안주하지 않는 것이 SPC삼립의 성장 동력입니다.” 황종현 SPC삼립 대표(59·사진)는 7일 한국경제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말했다.

지난해 3월부터 SPC삼립을 이끌고 있는 황 대표의 1년은 혁신의 연속이었다. 코로나19라는 유례없는 위기 상황이 황 대표의 ‘혁신 본능’에 불을 붙였다.

황 대표는 ‘피그인더가든’과 ‘그릭슈바인’을 키워 SPC삼립을 제빵업체에서 종합식품기업으로 탈바꿈시키는 데 속도를 냈다. 피그인더가든은 SPC삼립의 샐러드 브랜드다. 식사 대용인 ‘볼샐러드’부터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스낵샐러드’, 대용량 ‘샐러드 키트’ 등 새로 선보인 메뉴들이 인기다. 황 대표는 “코로나19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진 데다 가치 소비 트렌드 확산에 따른 채식 열풍으로 샐러드 전문점을 찾는 이들이 크게 늘었다”고 설명했다.

프리미엄 햄·소시지 브랜드 그릭슈바인도 승승장구하고 있다. 미트볼, 필래프 등 다양한 육가공 제품을 판매하는 그릭슈바인은 밥반찬으로 먹는 통조림 햄뿐이던 한국의 햄 시장을 한 단계 성장시켰다는 평가를 받는다.

올해 1분기 기준 SPC삼립의 제빵사업 매출 비중은 전체 매출의 25%에 불과하다. 제빵 외 매출 비중이 70%를 넘어섰다. SPC삼립이 종합식품기업으로 변신하는 데 성공했음을 보여준다. 황 대표는 “앞으로도 시장 성장성이 높고 품질력을 갖춘 다양한 푸드 브랜드를 적극적으로 육성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황 대표는 지난해 코로나19 여파로 오프라인 소비가 위축되자 온라인 사업을 적극 확대했다. 베이커리 제품뿐만 아니라 다양한 푸드 제품을 쿠팡, 마켓컬리 등 온라인 쇼핑몰에 입점시켜 판매했다. 지난해 411억원의 온라인 매출을 올린 SPC삼립은 내년 1500억원 매출 달성을 목표로 세웠다. 황 대표는 “코로나19로 확산한 비대면 소비 트렌드에 맞춰 SPC삼립도 온라인 사업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미국 유명 푸드테크 기업 저스트와의 협업도기대가 큰 신사업이다. 저스트는 첨단 과학기술을 적용해 친환경적이면서도 영양이 높은 식품을 만드는 스타트업이다. 대표 제품인 ‘저스트 에그’는 녹두에서 추출한 식물성 단백질로 달걀 맛을 구현했다.

황 대표는 “저스트의 제품들을 SPC프레시푸드팩토리에서 제조해 내년 하반기부터 국내에 독점 유통할 예정”이라며 “윤리적·환경적 가치를 추구하는 가치 소비를 선도하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황 대표가 올해 혁신의 초점을 맞추는 또 다른 분야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다. SPC삼립은 지난달 ESG 경영을 전사적으로 강화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하고, 환경과 건강, 사회, 신뢰 등 4대 항목에 중점을 둔 추진 방안을 내놨다. 2030년까지 탄소 및 폐기물 배출량을 20% 감축하고, 소비자 건강과 영양을 고려한 제품군을 확장하겠다는 목표도 세웠다.

그는 “올해 건강한 식품을 통해 소비자와 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확대할 계획”이라며 “국산 농산물을 사용한 제품을 개발하고, 건강 상품군 확대를 위해 스타트업과의 협업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박종관 기자 pj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