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자릿수 규모로 채용
"지원동기나 강점은 면접 통해 확인"
케이뱅크, IT 분야 경력직 채용…"자소서 없이 경력사항만"

케이뱅크가 우수 IT 인재 영입을 모집한다고 7일 밝혔다.

케이뱅크는 이달 31일까지 IT 경력직 채용에 대한 지원 접수를 받는다. 모집대상은 △개발 △인프라 △정보보안 △전략 등 IT 관련 전 분야다. 사업 확장에 따른 혁신 상품·서비스의 개발 및 운영 역량을 확보하기 위해 두 자릿수 규모의 직원을 신규로 채용한다.

개발은 △코어뱅킹(계정계) △채널 △빅데이터 △딥러닝 △CRM(고객관계관리) △규제 시스템 중 원하는 직무를 선택해 지원하면 된다. 인프라 분야 직무는 △클라우드 △VDI(데스크톱 가상화) △네트워크 △데이터베이스 등으로 나뉜다.

정보보안은 △시스템 보안 △엔드포인트 보안 △사이버 위협 분석 △모의해킹, 전략은 △IT 감사 △IT 전략 및 구매 △품질관리 등의 직무에서 지원자를 모집한다.

이번 채용은 별도의 자기소개서를 받지 않고, 지원자가 채용사이트에 입력한 신상정보 및 경력사항만을 토대로 서류전형을 진행한다.

케이뱅크 관계자는 "지원동기나 자신의 강점 등 일반적인 내용은 면접 과정에서 확인할 수 있기에 번거로운 자기소개서 제출 과정은 생략했다"며 "채용 사이트에서 경력사항 등 핵심적인 사항만 입력하면 지원절차가 완료되도록 해 지원자들의 편의를 높였다"고 말했다.

현재 케이뱅크의 직원 평균연령은 만 37세이며, 은행장을 비롯한 모든 임직원의 호칭을 님으로 사용하는 등 수평적인 소통 문화가 정착돼있다.

직원들에 대한 복리후생도 출퇴근 시간을 선택적으로 조정할 수 있는 유연근무제를 비롯해 매년 유급 자기계발휴가 지급, 본인과 가족의 건강검진 및 의료비 지원 등 다양한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이번 채용은 케이뱅크 채용 사이트에서 지원 가능하다. 이달 31일까지 접수된 지원내역을 토대로 서류전형을 실시하고, 온라인 인성검사 및 1, 2차 면접 과정을 거쳐 8월 중 채용을 마무리할 예정이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