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분기 반도체 영업이익 7조∼8조원 추정…1분기의 2배 이상
메모리 호황에 SK하이닉스도 호실적 예고

글로벌 반도체 시장이 2018년 이후 3년여 만에 다시 호황기로 접어들며 삼성전자가 2분기 호실적을 터뜨렸다.

7일 삼성전자가 발표한 2분기 잠정실적에 따르면 영업이익은 12조5천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53.37%, 전 분기보다는 33.26% 증가했다.

이번 영업이익은 이른바 '반도체 슈퍼 호황기'였던 2018년 3분기(17조5천700억원) 이후 11분기 만에 가장 높다.

슈퍼사이클 탄 반도체, 삼성전자 어닝서프라이즈 이끌었다

당초 삼성전자의 2분기 영업이익 전망치 평균(컨센서스)은 5월까지는 10조원 초반대였다가, 최근 메모리 반도체 가격 상승에 따라 상향 조정되며 11조원 초중반대로 형성됐다.

하지만 12조원대까지 예상한 증권사는 없었다.

삼성전자가 증권가 전망을 뛰어넘은 데는 1분기에 부진했던 반도체 부문(DS)이 업황 개선과 미국 오스틴 공장 재가동 등에 힘입어 호실적을 낸 것이 큰 영향을 미쳤다.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 반도체 부문의 2분기 영업이익은 전체의 절반을 훌쩍 뛰어넘는 7조∼8조원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이는 전 분기(3조4천억원)의 2배를 뛰어넘는 수준이다.

하이투자증권의 경우 반도체 부문의 영업이익을 6조9천억원, 그중 메모리 부문 이익을 6조5천억원으로 추정한 바 있다.

슈퍼사이클 탄 반도체, 삼성전자 어닝서프라이즈 이끌었다

반도체 부문의 성과는 주요 제품의 가격 상승이 견인했다.

시장조사업체 D램익스체인지에 따르면 2분기 첫달인 4월에 PC용 D램(DDR4 8Gb) 고정거래가격이 전달보다 26.67% 급등하며 2017년 1월 이후 가장 큰 상승폭을 나타냈다.

D램과 함께 대표적인 메모리 반도체인 낸드플래시 역시 지난해 3월 이후 1년 만인 올해 4월 가격이 반등했다.

메모리카드·USB향 낸드플래시 범용제품(128Gb 16Gx8 MLC) 고정거래가격이 8.57% 오른 바 있다.

이후 D램과 낸드 등 메모리 반도체 가격은 5월과 6월 큰 변동없이 보합세를 나타냈으며, 하반기부터 공급사 재고량은 적고 고객사 수요가 늘어나며 다시 상승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SK하이닉스도 2분기에 호실적이 예고되고 있다.

영업이익은 2조7천억원 안팎, 매출은 9조6천억원 안팎으로 전망되는 가운데 삼성전자와 마찬가지로 증권가 전망을 상회할 가능성도 높게 점쳐진다.

또한 3분기까지 D램 가격 상승세가 이어지며 반도체 슈퍼사이클이 하반기까지 계속될 것이라는 전망이 대체적이다.

증권가에서는 3분기 삼성전자의 영업이익이 15조원에 이를 것이라는 예상도 나온다.

삼성전자의 2분기 실적은 반도체가 이끄는 가운데, 타 부문들도 고루 양호한 것으로 분석된다.

모바일(IM) 부문은 인도·동남아 등에서 코로나19 재확산 여파로 다소 부진했으나 영업이익 3조원 내외를 거두며 비교적 선방했을 것으로 추정된다.

슈퍼사이클 탄 반도체, 삼성전자 어닝서프라이즈 이끌었다

소비자 가전(CE) 부문은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생활가전 교체 수요 덕에 선전을 이어가면서도, 단가·마케팅 비용 상승 등으로 영업이익이 1조2천억원이었던 1분기보다는 다소 부진했을 것으로 예측된다.

디스플레이 부문(삼성디스플레이)은 LCD 등 패널 가격 상승과 고객사 일회성 보상금이 반영되며 영업이익 1조원 안팎을 올렸을 것으로 추정된다.

서승연 흥국증권 연구원은 "하반기에 메모리 가격이 추가로 상승하며 반도체 부문 실적이 추가로 개선하고 스마트폰 신모델 출하 효과가 더해지며 실적 상승 흐름을 이어갈 것"이라고 전망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