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현대자동차 정몽구 재단은 지난 2일 서울 반포동 JW메리어트호텔에서 ‘온드림 미래산업 인재 장학생’ 55명, ‘온드림 문화예술 인재 장학생’ 40명 등 총 95명에게 장학증서를 수여했다(사진)고 5일 밝혔다. 이로써 2011년부터 지금까지 현대차 정몽구 재단이 지원한 장학생은 누적 5248명에 달한다. 지원금액은 약 244억원이다.

‘온드림 미래산업 인재 장학사업’은 지능정보기술과 바이오헬스, 에너지 신산업 등 미래 혁신산업 분야의 연구·종사자를 꿈꾸는 대학원생 및 학부생을 지원한다. 대학원생 30명, 학부생 25명의 우수 인재들이 선발됐다. 클래식과 국악, 무용 등 한국 문화예술계를 이끌어나갈 차세대 예술인재를 지원하는 ‘온드림 문화예술 인재 장학사업’에서는 학부생 20명, 중·고등학생 20명의 영아티스트들이 선발됐다.

권오규 현대차 정몽구 재단 이사장은 “글로벌 인재 육성을 위한 장학금 지원뿐 아니라 학생들의 성장 주기에 따른 차별화된 역량 강화 프로그램을 제공하고, 이들이 함께 꿈을 품고 성장하며 현대차 정몽구 재단의 장학생으로서 자긍심을 느낄 수 있도록 재단의 역량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현대차 정몽구 재단은 ‘실력과 재능이 있으나 경제적 어려움 때문에 꿈을 포기하는 학생이 없도록 지원한다’는 재단 설립자 정몽구 명예회장의 인재 양성 철학에 따라 설립됐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