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에너지솔루션·SK이노
GM·포드 이어 현대차와 '공조'

삼성SDI, 스텔란티스 물량 기대
성공하면 합작사 추진할 듯
완성차 - 배터리업체, 합작사 설립 '붐'

전기자동차 등 친환경차 시장이 커지면서 핵심 부품인 배터리를 둘러싼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전기차 1위 업체인 테슬라를 비롯해 제너럴모터스(GM), 폭스바겐, 현대자동차 등도 중장기적으로 배터리를 내재화하겠다는 뜻을 밝힌 상태다.

업계에서는 자동차 업체가 단시일 내에 배터리를 만드는 것은 쉽지 않다고 보고 있다. 사업 영역이 달라 배터리 개발에 상당한 시간이 걸린다는 설명이다. 대안은 기존 배터리 업체들과의 합작사(JV) 설립이다. 투자와 기술개발에 대한 부담을 줄이면서 안정적인 배터리 공급망을 갖출 수 있다.
○배터리업계 “스텔란티스를 잡아라”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은 최근 각각 GM, 포드와 미국 내 합작공장 설립 계획을 공개했다. 두 회사는 현대차와도 협업 중이다. LG에너지솔루션은 현대차와 인도네시아에 배터리 합작사를 설립하기로 했다. 총 11억달러를 투입해 10GWh 규모의 배터리 공장을 짓는 프로젝트다. 조만간 현지법인을 설립하고, 4분기에 착공할 것으로 알려졌다. 현대차와 LG에너지솔루션 지분은 50 대 50이다.
완성차 - 배터리업체, 합작사 설립 '붐'

SK이노베이션과 삼성SDI도 글로벌 완성차 기업들과 추가 합작사 설립을 준비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엔 스텔란티스가 전기차 생산을 본격화하면서 국내 배터리업계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스텔란티스는 북미 지역에서 생산하는 지프, 크라이슬러, 닷지 등 전기차 모델에 탑재할 배터리 발주를 공식화할 것으로 전해졌다. 2024년 공급분이 연 28GWh에 이르는 대규모 물량이 될 것으로 업계는 파악하고 있다.

이미 미국에 배터리 공장을 보유하고 있는 데다 각각 GM, 포드와 합작사를 설립하기로 한 LG에너지솔루션, SK이노베이션보다 삼성SDI가 적극적인 수주에 나설 가능성이 높다. 삼성SDI가 스텔란티스 전기차 물량 확보에 성공한다면 스텔란티스와 합작사 설립도 추진할 것으로 업계는 보고 있다.
○유럽은 배터리 ‘탈(脫)아시아’ 선언
중장기적으로는 자동차와 배터리 업체가 라이벌이 될 가능성이 높다. 전기차 시장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유럽 업체들은 배터리 부문의 ‘탈아시아’를 선언했다. 폭스바겐은 각형 배터리를 생산하는 유럽의 스타트업 노스볼트의 최대주주로 올라서며 수직계열화를 통한 배터리 내재화를 시도하고 있다.스웨덴 볼보차는 10년 내 1회 충전으로 1000㎞ 주행이 가능한 전기차를 내놓겠다는 목표를 세웠다. 2030년까지 완전한 전기차 제조사가 되기 위한 로드맵이다. 볼보차는 노스볼트와 협력해 현재 시장에서 공급되는 배터리셀보다 50% 이상 에너지 밀도가 높은 배터리를 10년 내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두 회사는 유럽 배터리 공장 건립도 계획하고 있다.

폭스바겐의 고급 스포츠카 브랜드 포르쉐는 합작사 설립을 통해 배터리 생산에 나서기로 했지만 유럽 내에서 파트너를 구했다. 포르쉐는 독일 리튬이온 배터리 업체인 커스텀셀스와 합작사를 설립해 2024년부터 소규모 배터리 생산에 나설 계획이다. 이 배터리는 경주용차 등 특수한 모델에 적용될 계획이다. 합작사 지분은 포르쉐가 83.75%를 갖고, 나머지는 커스텀셀스가 보유한다.
○미·일 업체들도 ‘속도전’
미국, 일본 업체들도 자체 배터리 기술 확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미국 GM은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부문에 2025년까지 당초 계획보다 30% 늘어난 350억달러를 지출하기로 했다. 미국에 배터리 공장 두 곳을 추가로 건설하면서 투자를 늘리기로 했다.

일본 자동차 업체도 적극적이다. 닛산은 유럽 시장 공략을 위해 영국에 전기차 배터리 기가팩토리를 짓고 차세대 순수전기차를 생산할 계획이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