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SG 인재' 확보 나선 신학철 부회장

신학철 LG화학 부회장(사진)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혁신 기술을 선도할 우수 연구개발(R&D) 인재 확보에 본격적으로 나선다.

LG화학은 지난 1일 서울 삼성동 인터컨티넨탈코엑스호텔에서 국내 대학 및 연구소 이공계 석·박사과정 R&D 인재 45명을 초청해 ‘LG화학 테크 콘퍼런스’를 열었다고 2일 발표했다.

신 부회장을 비롯해 주요 경영진이 참석한 이날 행사에선 우수 R&D 인재를 대상으로 경영진이 직접 LG화학 혁신 기술 현황과 비전을 설명했다. 친환경 소재와 전지 소재, 혁신 신약 등 ESG 및 신사업 분야 전문인력들도 참석했다.

신 부회장은 “지구 온난화로 인한 위기를 돌파하기 위해서는 혁신적인 기술이 필요하며 여러분과 같은 ESG 분야 R&D 인재들이 주역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LG화학은 글로벌 인재 확보를 위해 미국 대학을 돌며 채용설명회를 여는 캠퍼스 투어도 2년 만에 재개한다. 신 부회장 등 주요 경영진은 오는 9월 미국 뉴저지를 방문해 인재 확보에 주력한다는 계획이다.

강경민 기자 kkm1026@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