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대우건설 본사 /허문찬기자

서울 종로구 새문안로 대우건설 본사 /허문찬기자

대우건설 최대주주인 산업은행의 자회사 KDB인베스트먼트가 2일 실시한 재입찰에 중흥건설과 DS네트웍스 컨소시엄 모두 참여했다. 이번에는 두 후보간 가격 차이가 상당 부분 좁혀진 것으로 파악된다. 어느 쪽이 승리하더라도 인수 가격이 본입찰 당시 금액보다 낮아졌다는 점에서 후폭풍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2일 투자은행(IB) 업계에 따르면 KDBI와 매각주관사 BoA메릴린치가 이날 실시한 재입찰에는 중흥건설과 DS네트웍스- 국내 사모펀드(PEF) 스카이레이크에쿼티파트너스- 인프라 투자사 IPM 컨소시엄이 모두 제안서를 제출했다. 지난달 25일 진행된 본입찰에는 중흥건설은 2조3000억원(주당 1만1000원), DS컨소시엄은 1조8000억원(주당 8500원)으로 제시했다. 중흥건설은 가격 우위로 우선협상대상자에 내정된 상태다. 그러나 중흥건설이 매각 측에 DS컨소와의 상당한 가격 차이에 대해 불만을 표시하며 인수 포기 의사까지 내비치자, KDBI가 이례적으로 재입찰을 진행하게 됐다.

새로운 관전 포인트는 두 후보간 가격 간격이 좁혀지면서 매각 작업도 안갯 속 국면에 접어들었다는 점이다. 매각 측은 인수 후보 측에 25일 제출한 제안서에서 세부조건은 그대로 둔 채 가격만 다시 제시하라고 요청했다. 두 회사 모두 비슷한 수준인 주당 9000원대 중반 수준을 제시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흥건설은 가격을 낮춘 반면 DS컨소시엄은 추가로 올린 셈이다.최종 결과는 2조원대 초반 수준에서 승부가 판가름 날 것으로 예상된다.

키를 쥔 KDBI가 어느 쪽의 손을 들어줄지 관심사다. 현재로선 가격이 비슷하더라도 세부조건에서 우위에 있다는 등의 이유를 들어 중흥건설을 그대로 우협으로 확정할 가능성이 크다. 다만 가격 등 추가 여러 조건에서 DS컨소시엄의 조건이 더 좋다면 우협이 바뀔 경우의 수도 남아있다.

어떤 식으로 결론이 나더라도 후폭풍은 상당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미 유례없는 재입찰을 실시한데다, 중흥건설이 1차로 써낸 가격 2조3000억원보다 매각 금액이 낮아질 상황이 불보듯 뻔하기 때문이다. 매각 측인 KDBI는 재입찰 실시 이유로 공정성 시비를 없애기 위한 차원이라는 명분을 내세웠지만 특정 기업에 특혜를 줬다는 비판은 피할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2조3000억원에 매각이 이뤄지더라도 산은이 대우건설에 투입한 단순 금액 3조2000억원에 비하면 1조원 가량 적은 금액이다. 이번 매각 작업은 초반부터 실사 작업도 생략된 채 속전속결로 진행되면서 업계 안팎에서는 볼멘소리가 터져나왔다.

대우건설 노조도 즉각 반발했다. 대우건설 노조는 이날 서울 중구 대우건설 본사 앞에서 '매각 대응 비상대책위원회' 출정식을 열어 특정업체를 밀어주기 위한 졸속 매각을 철회하라고 촉구했다. 아울러 이번 매각 작업을 총괄하는 이 대표의 사퇴를 촉구했다.

논란이 거세지면 매각 작업이 중단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 재입찰 실시 자체만으로도 매각 작업의 절차적 정당성이 이미 크게 훼손돼 KDBI가 자칫 정치적 책임까지 떠안을 수 있기 때문이다. 대우건설 매각작업은 2017년에도 한차례 무산된 바 있다. 당시 호반건설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했으나 호반이 해외 사업 우발채무를 이유로 들어 인수를 자진 철회했다.

김채연 기자 why2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