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 우호관계 증진 방안 등 의견 나눠
한화그룹은 김승연 회장이 지난달 30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에드윈 퓰너 미국 헤리티지재단 아시아연구센터 회장과 만찬을 했다고 1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한화그룹은 김승연 회장이 지난달 30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에드윈 퓰너 미국 헤리티지재단 아시아연구센터 회장과 만찬을 했다고 1일 밝혔다. 사진=연합뉴스

김승연 한화(28,050 +1.63%)그룹 회장이 에드윈 퓰너 미국 헤리티지재단 아시아연구센터 회장과 만찬을 함께 하며 한·미 우호관계 증진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이번 만남에는 김 회장의 셋째 아들인 김동선 한화호텔앤드리조트 상무가 배석했다.

한화그룹은 김 회장이 지난달 30일 서울 더플라자호텔에서 퓰너 회장과 만찬을 했다고 1일 밝혔다.

김 회장은 퓰너 회장과 1980년대 초반부터 40년 가까이 친분을 이어오고 있다. 이번 회동은 퓰너 회장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한·미 동맹 방안 등을 모색하는 국내 컨퍼런스 참가를 위해 방한해 이뤄졌다.

만찬은 2시간 넘게 이어졌고, 양측은 코로나19 이후 한·미 공존과 번영, 한·미 우호관계 증진 방안 등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만찬에는 한화생명 경제분석실장인 황진우 전무와 김 상무가 배석했다.

한화그룹 관계자는 "김 상무가 김 회장과 퓰너 회장이 나눈 대화 중 한·미 관계뿐만 아니라 코로나19 이후 변화하고 있는 글로벌 경제 상황에 대해 관심 있게 경청했다"고 전했다.

미국 내 대표적인 '친한파'로 알려진 퓰너 회장은 1973년 미국 정책연구기관인 헤리티지재단 설립에 참여한 후 2013년까지 회장을 역임했다.

한편, 김 상무는 다음달 열리는 도쿄올림픽에서 승마 국가대표로 나선다. 김 상무는 올해 2월과 4월 미국에서 열린 국제대회에 참가, 국제승마협회(FEI)가 요구하는 올림픽 출전 자격에 부합하는 자격을 확보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