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대한민국 혁신기업 30
한경-입소스, 매년 7월 선정

삼성전자·카카오 1,2위…솔브레인 30위
하이브·리노공업·레고켐바이오도 포함
혁신기업 투자에 새로운 방향성 제시
반도체와 전자제품 불량을 검사하는 테스트 핀을 제조하는 리노공업. 부산에 있는 이 회사는 글로벌 기업을 줄 세울 정도의 경쟁력을 갖추고 있다. 고객사는 삼성전자 애플을 포함, 1000곳에 이른다. 매출은 매년 15~20% 증가하고, 영업이익률은 10년 넘게 40% 안팎을 유지하고 있다. 경쟁력은 혁신적인 연구개발(R&D) 체계다. 공고 출신인 이채윤 리노공업 회장은 R&D의 기본개념을 ‘전 사원의 연구원화’로 삼고 있다. ‘정보기술(IT) 분야에서 가장 혁신적인 한국 기업이 어디냐’는 설문에 삼성그룹의 한 최고경영자(CEO)가 리노공업을 1순위로 꼽은 배경이다.

한국경제신문은 30일 국내 CEO 122명에 대한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2021 대한민국 혁신기업 30’을 선정, 발표했다. 삼성전자 카카오 네이버 현대자동차 LG화학 셀트리온 삼성바이오로직스 SK하이닉스 하이브 등 대표 기업뿐 아니라 리노공업 솔브레인 더존비즈온 효성첨단소재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레고켐바이오 등 강소기업이 포함됐다. 바이오 분야의 경우 CEO들은 레고켐바이오의 혁신성을 높게 평가했다. LG생명과학 연구소장 출신인 김용주 대표가 세운 레고켐바이오는 ‘항체-약물 접합체(ADC)’ 분야에서 기술 이전 계약에 성공하면서 국내 바이오업계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차지하고 있다.

한경은 시장조사 전문기관 입소스와 함께 혁신 최전선에 있는 CEO를 설문조사해 매년 7월 한국을 대표하는 혁신기업을 선정할 계획이다. 입소스 관계자는 “혁신기업 선정은 투자자들이 미래 성장성 높은 기업을 가려내는 데 큰 도움을 줄 것”이라고 말했다.
'혁신기업 30곳' CEO들이 직접 뽑았다

조진형 기자 u2@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