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가 ‘2021 삼성 주니어 소프트웨어(SW) 창작대회’를 연다고 30일 발표했다.

SW 창작대회는 소프트웨어 인재를 발굴하기 위해 삼성전자가 2015년부터 시행하는 행사다. 지난해까지 1만1354개 팀, 3만967명이 참여했다. 초등학교 4학년부터 중·고등학생까지 소프트웨어에 관심이 있으면 누구나 참가할 수 있다. 일상생활에서 불편한 점 또는 문제를 발견해 소프트웨어를 활용한 해결책을 제시하면 된다. 아이디어 접수는 7월 1일부터 21일 오후 4시까지며 홈페이지에서 신청할 수 있다.

본선에 진출하면 삼성전자 소프트웨어 개발자로부터 멘토링을 받을 수 있다. 7월 3일엔 인공지능(AI)과 소프트웨어 전문가들의 강의를 듣는 ‘오픈 클래스’도 연다.

송형석 기자 clic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