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식품기업 팔도는 한정판 ‘왕뚜껑 모자’를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사진=팔도

종합식품기업 팔도는 한정판 ‘왕뚜껑 모자’를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사진=팔도

종합식품기업 팔도는 한정판 굿즈(상품) ‘왕뚜껑 모자’를 선보인다고 30일 밝혔다.

이번 굿즈는 흰 모자를 쓴 소비자가 왕뚜껑을 먹다 챙 끝부분에 국물이 닿아 모자가 물들어 버린 '왕뚜껑 모자' 고객에게서 영감을 받았다고 팔도는 소개했다. 팔도는 사연 당사자에게 제품과 함께 앞서 선보인 왕뚜껑 모자를 선물했다. 팔도의 모자 굿즈는 2017년 '햇츠온'과의 협업 이후 두 번째다.

팔도는 의류브랜드 미스터스트릿, 숲몰(SOUP MALL)과 손잡고 볼캡 2종을 기획했다. 새로 선보인 모자는 앞 챙에 라면 국물을 연상시키는 디자인이 특징이다. 미스터스트릿과 숲몰은 국물이 스며드는 모습을 각자의 방식으로 해석하고, 2종 모두 왕뚜껑을 상징하는 왕관모양 로고를 볼캡 중앙에 수로 표현했다.
사진=팔도

사진=팔도

신제품은 의류 브랜드별 공식 온라인 쇼핑몰에서 한정수량으로 풀린다. 모자를 구입하는 고객에게는 왕뚜껑을 사은품으로 증정한다.

팔도는 "소비의 주축으로 떠오르는 MZ세대(밀레니얼세대+Z세대)의 시선을 끌기위해 이번 협업(컬래버레이션)을 준비하고 색다른 재미를 전달한다"고 설명했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