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수의향 4곳, 1차 실사 끝내
내달 우선협상대상자 나올 수도
KB금융·신한금융·PEF 등 관심
고액자산가 많고 알짜 카드 매력

'고용승계'가 막판 변수 될 듯
노조, 정치권 업고 '통매각' 압박
與의원들, 행장에 고용안정 요구
한국씨티은행의 소비자금융 매각 작업이 속도를 내고 있다.

매각 발표 두 달여 만에 잠재 인수 후보자들이 씨티은행 현황을 들여다보는 실사를 한 차례 마친 것으로 전해졌다. 정밀실사 기간이 끝나는 다음달께 우선협상대상자가 선정될 수 있다는 전망도 나온다. 다만 ‘인건비’ 문제가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예상된다. 잠재 후보자들이 분리매각 혹은 고용승계 없이 자산만 인수하는 ‘자산 양수도’ 방식을 원하지만 정치권을 등에 업은 씨티은행 노동조합이 ‘통매각’ 외에는 반대하는 강경 입장을 나타내고 있기 때문이다.
고액자산고객 탐내는 금융지주사들
씨티은행 매각 속도 내지만…정치권이 발목 잡나

29일 업계에 따르면 인수의향서(LOI)를 제출한 복수의 금융회사는 한국씨티은행이 개방한 가상데이터룸(VDR)을 통해 실사를 하고 있다. 씨티은행은 네 곳 이상의 금융사가 LOI를 제출했다고 밝힌 바 있다. 시장에서는 KB금융, 신한금융, DGB금융 등이 잠재적인 인수 후보로 거론된다. KB금융은 씨티은행의 자산관리(WM) 부문에 관심을 갖고 있다.

씨티은행이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해 해외펀드 선정에서 강점이 있는 데다 고액자산가 고객이 많아 국민은행이 관심을 나타낼 만하다는 평가가 나온다. 씨티은행은 전체 펀드 판매액의 86%가 해외 펀드로 국민(32.6%), 신한(21.8%) 등 국내 대형 은행보다 월등히 높은 편이다.

씨티카드도 ‘알짜’로 꼽힌다. 특히 우량 고객이 많은 신세계백화점 이용 고객이 많다는 점에서다. 씨티카드는 2008년 신세계백화점과 제휴해 내놓은 ‘신세계 씨티카드 콰트로’를 시작으로 ‘신세계 씨티 리워드 카드’와 ‘신세계 씨티 클리어 카드’를 잇달아 출시하며 신세계 우량 고객을 끌어들였다. 관련 고객이 적은 신한·국민 등 은행계 금융지주들 입장에서는 매력적이라는 분석이다.

DGB금융은 수도권 진출에 힘을 실을 수 있다. 대형은행에 비해 자금력이 밀린다는 이유에서 사모펀드(PEF)가 주도하는 컨소시엄에 참여하는 방식이 거론된다.

이르면 다음달께 우선협상대상자가 정해질 것이란 관측이 나온다. 매각에 속도를 내라는 씨티그룹 본사 지침과 내년 3월 대선 전까지 노조와 큰 마찰 없이 매각 문제를 매듭지으려는 금융당국의 이해관계 등이 맞아떨어지고 있기 때문이다.

앞서 HSBC가 고용승계 문제로 인한 1년간의 마찰 끝에 2013년 영업점 폐쇄 방식으로 철수한 사례가 있다. 당국도 이 같은 전례를 고려해 매각을 서두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고용승계 부담”
씨티은행 매각 속도 내지만…정치권이 발목 잡나

하지만 인력 구조조정이 관건이다. 씨티은행의 소비자금융 직원은 2400여 명이다. 20~30대는 9%에 불과하고 40대가 46.8%, 50대 이상이 44%를 차지한다. 다른 시중은행에 비해 상대적으로 ‘고령화’돼 있다. 직원 평균 연봉은 은행권 최고 수준이다. 은행권에서 유일하게 퇴직금 누진제를 시행하고 있고, 회사가 부채로 떠안고 있는 퇴직금 확정급여 채무만 8500억원에 이른다.

그래서 인수 후보자들도 통매각에 따른 고용승계에 부정적이고, 인력구조 및 과도한 인건비 부담 등을 우려하고 있다. 당초 통매각을 원했던 씨티은행도 이런 점을 감안해 매각 방식에 대해 유연하게 대처하겠다는 입장인 것으로 알려졌다. 씨티은행은 몸집을 가볍게 하기 위해 희망퇴직을 검토하고 있다. 희망퇴직금을 두고 일부 직원은 5년치 급여 수준을 원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노조와 정치권이 분리매각 반대에 나서면서 막판 변수가 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씨티은행 노조는 지난 11일 99.14%의 찬성률로 쟁의 행위를 가결했다. 나흘 뒤 더불어민주당 의원 6명은 유명순 씨티은행장을 찾아 ‘고용안정’을 기본 원칙으로 해야 한다고 압박했다.

박진우/빈난새 기자 jwp@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