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중금리 상승 가능성에 대비해야"
"추석 전후 물가 급등하지 않도록 살펴야"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전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향후 시중금리 상승 가능성에 대비해 가계부채를 안정적으로 관리하기 위한 대책을 세워야 한다"고 28일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주재한 확대경제장관회의에서 이같이 지시했다.

앞서 한국은행은 연내 기준금리 인상 가능성을 시사했다. 이에 시중금리가 오를 경우, 국민들의 대출금 부담이 늘 수 있는 만큼 대비책이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다.

그는 "선제적인 물가안정 노력으로 서민 생활의 부담을 완화해야 한다"며 "특히 추석을 전후해 생활물가가 급등하지 않도록, 지금부터 면밀하게 살펴주기를 바란다"고 주문했다.

또 문 대통령은 "지난해에 이어 올해 상반기 위기 상황 속에서 경제팀의 노고가 컸다"며 "우리 경제는 한국판 뉴딜 추진, 시스템반도체·미래차·바이오헬스 등 3대 신산업 육성, 2050 탄소중립 선언, 조선·해운 재건 등의 방향을 잘 설정했고 결국 코로나 극복에 큰 힘이 됐다"고 격려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을 중심으로 한 경제팀에 힘을 실어주는 발언으로 풀이된다.

더불어 "추경안이 국회로 넘어가면 가급적 신속하게 심의가 이뤄지도록 당정이 잘 협력해 달라"며 "정부는 국회에서 추경안이 통과되면 곧바로 집행될 수 있도록 잘 준비해 달라"고 주문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