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연속 1위 '골든마우스'
고속버스 부문 1위
천일고속은 1949년 창립 이후 70년 넘게 고속버스 운수업에 전념하고 있다. 고객 만족을 넘어 고객감동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2019년 12월에는 국토교통부가 주관하고 한국교통안전공단이 시행한 ‘대중교통 운영자에 대한 경영 및 서비스평가’ 모든 영역에서 우수한 성적을 받아 대통령상을 수상했다. 평소 운행 관리 등을 통해 우수한 서비스를 제공한 덕분이다.

천일고속은 올 6월부터 고속버스 업계 최초로 모든 차량에서 무료 와이파이 서비스를 시작했다. 코로나19 시대 영상 콘텐츠 시청을 즐기는 이용객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새 기술 도입에도 적극적이다. 천일고속은 인터넷 또는 모바일 앱을 통해 1개월 전부터 승차권을 예약·예매하는 시스템을 운영하고 있다. 특히 ‘이패스(E-Pass)’ 시스템을 도입, 예약·예매 없이 차량에서 바로 카드로 발권할 수 있도록 했다. 매표소에 줄 설 필요 없이 모바일로 예매하고, QR코드로 검표받은 뒤 바로 차량에 탑승하는 것도 가능하다.

도착안내 시스템도 구축했다. 홈페이지나 모바일, 차량 모니터 등을 통해 예상 도착시간을 확인할 수 있다.

김일규 기자 black0419@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