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28억원으로 외국계 기업 중 '최다'
CJ, SK, LG전자, 신한은행도 동참
베트남 '백신비 요구'에 삼성 등 한국기업 줄줄이 거액 내놔

베트남 정부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구매비 요구에 한국기업들이 거액을 기부했다.

27일 베트남 정부 및 현지 업계 등에 따르면 한국 기업들 중 가장 먼저 움직인 회사는 삼성전자다.

삼성은 한화로 28억원 가량을 베트남 중앙정부 및 지방성에 내놨다.

삼성은 지난 4일 박닌성에 현금 100억동(4억8천만원), 박장성에 60억동(2억9천만원) 상당의 방역 물품을 각각 기증한데 이어 중앙정부에 20억원을 기부했다.

삼성전자의 기부액은 현지에 진출한 외국계 기업중에서는 가장 큰 규모다.

SK도 100만달러(11억2천만원)를 중앙정부에 기부했다.

이에 베트남 보건부 응우옌 탄 롱 장관은 지난 25일 두 기업 대표를 따로 만나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 자리에는 주베트남 한국대사관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LG전자는 생산시설이 위치한 하이퐁성에 15억5천만원을 기부했다.

그러나 중앙정부 대신 지방성에 기부금을 전달했기 때문에 보건부가 마련한 자리에는 초대받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베트남 '백신비 요구'에 삼성 등 한국기업 줄줄이 거액 내놔

CJ그룹도 같은날 베트남 재무부를 찾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백신기금 64억9천만동(3억1천800만원)을 전달했다.

이날 기부금 전달식에는 호 득 퍽 재무부 장관과 CJ 베트남 장복상 지역본부장이 참석했다.

퍽 장관은 "CJ그룹은 다양한 사회공헌활동을 벌여 베트남 지역사회와의 상생발전을 도모해왔다"면서 "4차 유행으로 큰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도와줘 고맙다"고 말했다.

신한은행도 60억동(2억9천만원)을 중앙은행을 통해 베트남 정부에 기부했다.

베트남 금융계는 각 은행의 신용성장률(대출 규모)을 중앙은행이 결정한다.

다른 외국계 기업 중에서는 일본 도요타와 대만 팍스콘이 각각 5억원을 낸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베트남 중앙정부는 지난달말 코로나 4차 유행이 확산하자 공공부문 뿐 아니라 기업들로부터도 지원을 받아 백신 구매 펀드를 마련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한 바 있다.

이후 한국기업들에도 전화 등을 통해 백신 펀드에 참여해달라고 지속적으로 요청하면서 물의를 빚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