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철도공단, 수서역 일원 복합환승센터 개발에 한화건설컨소시엄 선정

국가철도공단은 수서역 일원 철도부지에 복합환승센터 개발(사진)을 위한 사업주관자 후보자로 한화건설컨소시엄(한화건설, 신세계, KT에스테이트)을 선정했다고 25일 발표했다.

한화건설컨소시엄은 지난달 사업주관자 공모에 단독으로 사업신청서를 제출했고, 내·외부 전문가로 구성된 자산개발위원회의 평가를 거쳐 사업주관자 후보자로 최종 선정됐다.

수서역 일원 철도부지 복합환승센터 개발 사업은 2026년까지 수서역 일대(10만2208㎡)에 1조2000억원을 투입, 환승센터(환승터미널, 환승주차장, 버스·택시 승하차장)과 지하9층·지상26층 규모의 판매·업무·숙박시설 등으로 구성된 9개동의 환승지원시설을 조성하게 된다.

한화건설컨소시엄은 환승터미널을 중심으로 철도역사와 버스·택시 승하차장, 환승주차장 등의 공간을 집약배치한 입체환승체계를 구축할 계획이다.

또 SRT수서역과 수서~광주선 신설역사간 직접 이동이 가능한 연결통로를 설치하고 환승터미널과 연계해 수서역을 증축하는 등 철도이용객의 이용·환승편의를 대폭 개선할 예정이다.

녹지데크를 활용해 모든 시설을 동선으로 연결, 지역주민에게 휴식공간도 제공한다.

철도공단은 한화건설컨소시엄과 사업추진 협약을 체결하고, 올해 말 개발 사업추진을 위한 특수목적법인(SPC)을 설립하는 등 개발에 본격적으로 나설 방침이다.

김한영 국가철도공단 이사장은 “수서역 복합환승센터를 미래형 스마트 환승체계를 갖춘 저탄소 그린 환승센터로 조성할 계획”이라며 “환승센터 개발사업을 통해 민간분야 일자리 창출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앞장서겠다”고 말했다.

대전=임호범 기자 lh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