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은, 물가 상황 점검

"경기 회복세 빨라지면서
물가상승 압력 높아질 것"
"연내 금리인상 필요"…굳히는 이주열 총재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가 “연내 기준금리 인상이 필요하다”고 24일 밝혔다. 그가 기준금리 인상 시점과 관련해 공식적으로 ‘연내’라고 말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총재는 이날 열린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점검’ 기자간담회에서 “경기 회복세에 맞춰 통화정책을 정상화하는 것은 당연한 과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난달부터 금리 인상 신호를 지속적으로 내고 있다. 지난달 27일 금융통화위원회 직후 열린 기자간담회에선 “금리정책 정상화를 서두르지는 않겠지만 실기해서도 안 된다”고 했다. 이어 이달 11일 한은 71주년 창립기념식에선 “현재의 완화적 통화정책을 적절한 시점부터 질서 있게 정상화해 나가야 한다”고 발언했다. 이날은 “연내 늦지 않은 시점에 통화정책을 질서있게 정상화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이 총재는 “경기 회복세가 빨라지면서 물가 상승 압력은 높아질 것”이라며 “한은의 물가 전망치(1.8%)보다 오름폭이 커질 위험이 있다”고 진단했다. 또 “최근 자산시장으로의 자금 쏠림이 뚜렷해졌고 가계부채도 큰 폭으로 증가했다”며 “금융 불균형에 유의해 통화정책을 운용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지금의 통화정책은 상당히 완화적”이라며 “기준금리를 한두 번 올려도 통화정책 기조는 완화적 수준”이라고 말했다. 내년 추가 금리 인상에 나설 것임을 시사한 발언으로 풀이됐다.

이 총재는 정부와 여당이 30조원대 추가경정예산 편성을 본격화하는 가운데 한은이 기준금리 인상을 시사하는 것을 놓고 ‘통화·재정정책의 엇박자’는 아니라고 해명했다. 그는 “통화·재정정책의 조화가 반드시 똑같은 방향, 비슷한 강도로 운영하는 것을 의미하지는 않는다”며 “통화정책은 저금리 장기화의 부작용을 제거하고 재정정책은 취약계층에 지원을 집중하는 것이 상호 보완적이고 바람직한 정책 조합”이라고 말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