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주시 물 정화기술 베트남에 수출…특허료 1억5천만 원 예상

경북 경주시가 개발한 물 정화기술이 신설 중인 베트남 폐수처리장에 적용된다.

24일 경주시에 따르면 베트남 선하그룹은 올해부터 약 2년에 걸쳐 빈푹성 땀즈엉에 조성하는 산업단지 내 폐수처리장에 'GK-SBR공법(경주&금호 연속회분식 하수고도처리기술)'을 적용하기로 했다.

GK-SBR공법은 하루 1천t 처리 규모로 설치되는 1단계 폐수처리장 조성사업(사업비 20억 원)과 하루 4천t 처리 규모의 2단계 폐수처리장 조성사업(사업비 40억 원)에 모두 활용된다.

1단계와 2단계 조성에 따른 경주시 특허료 수익은 약 1억5천만 원이다.

선하그룹은 베트남 하노이에 본사를 둔 기업으로 2019년 11월 경주시와 베트남 수처리 사업 공동추진 협약을 맺었다.

주낙영 시장은 "물 정화기술을 통해 경주시의 국제적 브랜드 경쟁력을 높여 수익 창출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