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천일반산단 200억 투자, 최소 80명 고용, 투자양해각서 체결
포장용기 전문업체 대림프라콘, 김천산단 안착

김천시(김천시장 김충섭)는 24일 김천시청에서 김동수 대림프라콘 대표, 김충섭 김천시장, 이우청 시의회 의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포장용기 생산공장 설립을 위한 투자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대림프라콘은 김천일반산업단지(2단계)내 2만8423㎡부지에 총 200억을 투자해 신기술 포장용기 생산공장을 건립할 예정이다. 80명 이상의 일자리가 창출될 전망이다.

대림프라콘은 성형 테크놀로지 기술의 선진화를 위해 올해말까지 하이테크 무인자동화 설비를 갖춘 생산공장 신설을 완료하고 내년 초 정상 가동할 계획이다.

1991년 설립된 대림프라콘은 신소재 제품개발에 박차를 가해 식품류, 주류, 수출용 김치, 음료, 제과류 등 특수용도의 용기류를 미국, 일본 등 선진국들과의 기술제휴를 통해 세계일류 제품을 생산해온 글로벌 강소기업이다.

오경묵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