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교통부와 대한건설단체총연합회는 24일 오전 서울 강남구 건설회관에서 건설의 날 기념식을 열었다.

건설의 날은 200만 건설인의 화합과 결의를 다지고 건설산업의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1981년 제정된 이후 올해로 31번째를 맞이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김부겸 국무총리, 노형욱 국토교통부 장관, 진선미 국회 국토교통위원장 등 최소인원 90여명만 참석했다.

건설산업 발전에 공로가 큰 건설인 128명이 정부포상과 국토부 장관 표창을 받았다.

건설의 날 기념식…김수관 에스트건설 대표 금탑산업훈장

금탑산업훈장은 김수관 에스트건설 대표이사가 받았다.

1977년 건설업에 입문한 김 대표는 43년간 지하철 2호선, 충북선 철도공사를 비롯한 국가기간 시설공사를 적극 수행해왔으며 2010년 이후 헙력업체에 발주처 직접지급을 시행하고 납품업체에 현금결제를 하는 등 상생경영을 펼쳐왔다.

은탑산업훈장은 안병윤 화엄토건 대표, 동탑산업훈장은 이명우 하나이앤지 대표, 철탑산업훈장은 이정철 송강건설 대표와 윤길호 계룡건설산업 부사장, 석탑산업훈장은 도상익 아이티엠코퍼레이션건축사사무소 부회장과 김상원 덕일건설 대표이사가 각각 수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