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24일 "기준금리를 1~2차례 올려도 여전히 통화정책은 완화적"이라고 말했다.

이 총재는 이날 서울 세종대로 한국은행 본관에서 열린 ‘물가안정목표 운영상황 점검‘ 기자간담회에서 "연내 적절한 시점에서 금리수준을 정상화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올해 한 차례 인상을 예고한 것은 물론 추가 인상도 예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박종석 한은 부총재보가 최근 "기준금리를 한 두번 올린다고 해서 긴축이라고 볼 수 없다"고 말한 데 대해 이 총재는 "의견을 같이한다"며 "금리를 올린다고 해도 통화정책 완화적 기조는 유지된다"고 말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