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e-B2G 온라인 해외조달시장 진출지원사업 참여기업 간담회가 개최된다.

6월24일 오후 2시부터 4시까지 서울시 강남구 테헤란로 파르나스타워에 위치한 법무법인 율촌 38층 회의실에서 열리는 이번 행사에는 참여기업 40개사 중 기업역량평가를 통해 우수기업으로 선정된 10개사의 대표(이사) 및 임원들이 참석하며,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소 인원으로 행사를 진행하고 실무진 대상으로는 온라인(ZOOM) 송출 서비스를 제공한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권칠승, 이하 중기부)와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이사장 김학도, 이하 중진공)은 정보 부족과 언어한계, 법률이슈 등 높은 진입장벽으로 해외조달시장 진출에 어려움을 겪는 중소벤처기업을 위해 새로운 수출길을 열어주는 온라인 해외조달시장진출 지원 사업을 신규로 추진했다.

참여기업(40개사) 모집단계에서부터 총 203개사가 신청해 5.1:1의 경쟁률을 기록하는 등 국내 중소벤처기업의 해외조달시장 진출 수요를 확인할 수 있었다. 최종 선정된 기업은 해외조달시장에 대한 이해도 제고부터 해외조달 마케팅 지원까지 단계별 지원을 받았다. 즉 기업별 맞춤형 교육, 마케팅 킷트 제작 지원, 해외조달 컨퍼런스 개최, 1:1 바이어 매칭 등 해외조달시장 진출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는 지원을 받을 수 있었다.

이번 2020 e-B2G 온라인 해외조달시장 진출지원사업 참여기업 간담회에서는 참여기업들의 의견공유 및 해외진출 관련 전문가 특강, 우수사례집 및 수료증 배부 등의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1부 간담회에서는 법무법인(유) 율촌의 사업결과 공유와 기업들의 해외진출 관련 애로사항 및 사업개선의견을 청취하고, 2부 설명회에서는 해외특허 및 지적재산권 보호 방안에 대한 설명 및 ADB 등 다자개발은행 공공조달 사업 진출방안 설명회 등 중소벤처기업의 해외 진출 시 도움이 될 수 있는 유익한 정보들을 전달할 예정이다.

중진공 이성희 글로벌성장본부장은 “해외공공조달은 진입장벽이 높아 전략적이고 장기적인 관점에서 진행되어야 성공할 수 있다”며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우리 중소기업이 글로벌 조달시장 진출의 기반을 마련할 수 있도록 해외조달 입찰 정보 및 바이어 매칭, 교육 등 지속적인 지원을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해외 공공조달 분야 전문가인 김만기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는 “우수한 기술력과 수출경쟁력을 보유한 우리 중소기업들의 해외조달시장 진출에 대한 높은 관심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이번 사업을 통해 얻은 해외 입찰 정보 및 네트워크 등을 활용하여 향후 실질적인 수출 성과로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