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북 제천시는 23일 천연물 연구개발 기업인 뉴메드와 제천 제3산업단지 투자 및 업무지원 협약을 했다.

뉴메드는 2003년 설립돼 황기, 헛개나무, 가시오갈피, 작약 추출물 등의 개별 인정형 원료 및 기능성 원료를 연구개발·생산하는 천연물 연구 기반의 바이오 벤처기업이다.

경희대학교 한의과대학과의 오랜 협업을 통해 성장해 왔다.

뉴메드는 2025년까지 약 353억원을 들여 제천 제3산업단지(2만3천466㎡)에 건축 연면적 1만3천㎡ 규모의 연구· 생산시설을 구축할 계획이다.

천연물 연구기업 뉴메드, 제천 3산단에 353억원 투자

투자가 완료되면 35명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보인다.

강희원 뉴메드 대표는 "제천을 중심으로 한방 천연물 원료산업 클러스터가 조성돼 있어 이를 활용한 산·학·연·관 협력사업의 실행 가능성이 높고, 고기능 한약재 LED 식물공장, 약용작물 종자 보급센터 등 다수의 시설이 소재해 있다는 장점 등을 고려해 투자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그는 "제품 생산에 고품질의 제천 한방 천연물을 활용해 지역 농가 소득 증대에 기여하고, 제천 세명대학교 한의과대학과의 협업도 기획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상천 시장은 "뉴메드의 투자는 시와 충북테크노파크 한방천연물센터, 제천한방바이오진흥재단, 세명대 한의과대학과의 산·한·연·관 네트워크를 기반으로 하는 지역 상생발전 모델의 모범 사례가 될 것"이라며 "지역 약초산업과 한방천연물 산업의 성장이 기대된다"고 반겼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