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맥도날드, '더 BTS 세트' 판매 120만개 돌파
맥너겟 국내 일평균 판매량, 250% '급증'
23일 한국맥도날드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출시된 '더 BTS 세트'는 이달 21일까지 국내에서만 120만개 이상 팔렸다. 사진=한국맥도날드

23일 한국맥도날드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출시된 '더 BTS 세트'는 이달 21일까지 국내에서만 120만개 이상 팔렸다. 사진=한국맥도날드

맥도날드가 월드스타 방탄소년단(BTS)과 손잡고 선보인 세트 메뉴 '더(The) BTS 밀(세트)'가 날개돋친 듯 팔리고 있다.

23일 한국맥도날드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출시된 '더 BTS 세트'는 이달 21일까지 국내에서만 120만개 이상 팔렸다.

또한 해당 기간 세트에 속한 '맥너겟'의 국내 일평균 판매량은 세트 출시 전 4주간 하루 평균 판매량보다 250%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맥도날드에서 버거가 주력 제품이란 점을 고려하면 이같은 맥너겟 판매량 급증이 이례적이란 평가다.
23일 한국맥도날드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출시된 '더 BTS 세트'는 이달 21일까지 국내에서만 120만개 이상 팔렸다. 사진=한국맥도날드

23일 한국맥도날드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출시된 '더 BTS 세트'는 이달 21일까지 국내에서만 120만개 이상 팔렸다. 사진=한국맥도날드

한국맥도날드 측은 "단일 세트만으로 이례적인 판매 수치이고, 특히 사이드 메뉴로 구성된 세트가 단기간에 100만개가 넘게 판매된 것은 최초"라며 “약 일주일 정도 판매 기간이 남은 만큼 더 많은 고객이 찾을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맥도날드가 선보인 더 BTS 세트는 BTS 멤버가 좋아하는 메뉴를 모았다. 세트에는 맥너겟 10조각, 후렌치 후라이, 음료, 스위트 칠리 및 케이준 디핑 소스로 구성됐다. 소스 덮개에 영문과 함께 '스위트 칠리', '케이준'이라는 한글로 표기된 점이 특징이다.
23일 한국맥도날드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출시된 '더 BTS 세트'는 이달 21일까지 국내에서만 120만개 이상 팔렸다. 사진=한국맥도날드

23일 한국맥도날드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출시된 '더 BTS 세트'는 이달 21일까지 국내에서만 120만개 이상 팔렸다. 사진=한국맥도날드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는 '더 BTS 밀'을 구입하고 인증하는 영상과 사진이 줄을 잇고 있다.

메뉴 포장재를 BTS의 굿즈(기념품)으로 간주하고 '수집'하려는 수요도 눈에 띈다. 메뉴 포장재를 BTS를 상징하는 보라색을 적용해 꾸몄기 때문이다.

온라인에서는 BTS 세트 포장지 등을 리셀(재판매)하는 판매자들이 나타나고 있다. 해당 메뉴의 보라색 컵과 너겟 포장지, 뜯지 않은 소스 등이 대상이다.

온라인쇼핑몰 이베이 등에서는 매물이 줄줄이 올라왔다. 호주에서 제품을 배송하는 한 판매자가 내놓은 더 BTS 밀의 부속물 상품은 가격이 250호주달러(약 21만원)에 달하기도 한다.

이는 정가를 훌쩍 웃도는 수준이다. 더 BTS 밀 가격은 각국에서 다르게 책정됐다. 한국에서는 5900원(서울 기준)이며 미국에서는 매장별로 가격이 다르나 6.13달러(약 6800원) 안팎으로 알려졌다. 외신에 따르면 캐나다(12.49캐나다달러·약 1만1500원), 호주(12.45호주달러·약 1만7500원) 등에서는 상대적으로 한국보다 비싸고 동남아에선 다소 저렴한 것으로 알려졌다.

오정민 한경닷컴 기자 blooming@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