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가주석·총리 만나 한국 기업 애로사항 전달…"교민 백신접종 방안 고민중"
베트남 정부에 한국 내 고용 쿼터 확대 약속
정의용 "베트남 정부에 특별입국 재개·격리 단축 요청"

정의용 외교부 장관은 23일(현지시간) 응우옌 쑤언 푹 국가주석 등 베트남 정부 고위 관계자들과 만나 한국기업들의 애로사항을 전하고 특별입국 재개, 입국 후 격리기간 단축을 요청했다.

동남아 3개국을 순방중인 정 장관은 이날 하노이에서 푹 주석과 팜 민 찐 총리, 부이 타잉 썬 외교장관과 만난 뒤 특파원들과 간담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그는 베트남 정부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한 한국 기업들의 조업 중단 완화도 요구했다.

정 장관은 특히 "입국 후 격리의 경우 2주면 몰라도 4주는 너무 심하다고 말했다"면서 "그러자 모두들 한국 기업의 활동에 지장을 주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기로 약속했다"고 전했다.

현지 교민들의 백신 접종과 관련해서는 "교민들이 본국에 들어와서 백신을 맞는 방법 등 여러가지 고민을 하고 있다"고 그는 밝혔다.

한국 정부 차원에서 교민들에게 백신을 제공할 계획이 있는지 묻는 질문에는 원칙적으로 부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그는 "교민들에게 백신을 공급하더라도 (현지 정부에) 기여하는 형식으로 해야지, 한국인들만 특정해서 맞혀달라고 하는건 우리의 외교 방식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또 백신 접종 후 문제가 생길 경우 불거질 책임 소재 등 여러 문제가 있다고 부연했다.

그러면서 장기 체류중인 한국인들의 백신 접종과 관련해서는 내국인들과 동일하게 대우해줄 것을 강하게 요구했다고 밝혔다.

한편 베트남 측은 한국에 거주하는 자국민 보호 문제를 거론하는 동시에 농수산 식품 수입 확대를 요구했다.

또 한국 내 베트남인 고용 쿼터를 늘려달라고 요구해 이를 수용했다고 정 장관은 덧붙였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