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 노조, 전국 동시 기자회견…경남서 '매각 철회' 목소리
"매각 추진은 '대우조선 죽이기'…원점에서 재검토해야"

전국금속노동조합(금속노조) 경남지부 대우조선지회는 22일 "정부가 나서서 대우조선해양 매각을 원점에서 재검토하라"고 요구했다.

대우조선지회는 이날 서울 청와대 사랑채와 경남도청, 거제시청 앞에서 전국 동시다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들은 "대우조선은 조선 빅3 중 유일하게 4년 연속 흑자를 달성했다"며 "조선업계가 2021년을 기점으로 호황기에 접어든다는 전망이 지배적인 상황에서 매각을 추진하는 것은 사실상 '대우조선 죽이기'"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나서서 현물출자 투자 계약 연장을 불허하고 매각을 철회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매각 추진은 '대우조선 죽이기'…원점에서 재검토해야"

경남에서는 대우조선을 매각하면 남해안 조선 산업벨트가 붕괴하고 기자재업체가 줄도산하는 등 지역경제가 위협받는다며 매각을 반대하는 목소리가 거세다.

대우조선이 있는 거제에서는 시민 11만명이 매각 철회 서명에 동참하기도 했다.

경남시장군수협의회는 지난 21일 대우조선 매각 철회, 매각 원점 재검토를 정부에 촉구하는 공동성명을 채택해 공정거래위원회에 제출했다.

"매각 추진은 '대우조선 죽이기'…원점에서 재검토해야"

2019년 1월 국책은행이자 대우조선 최대 주주인 산업은행은 동종 경쟁기업인 현대중공업그룹에 현물출자 방식으로 대우조선을 넘긴다는 발표를 했다.

현대중공업그룹의 조선 지주사인 한국조선해양은 유럽연합(EU)의 기업결합 심사 지연 등으로 인수합병이 늦어지자 지난 1월 인수 기한을 연장했으나, 현물출자 및 투자계약 기한이 오는 30일 만료된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