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하루 평균 205분…남성 64분
무급 가사노동 27.5%는 60세 이상이 했다…처음으로 30대 추월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아동 돌봄이나 청소, 음식 준비 등 가사노동이 창출하는 가치가 지난 2019년 기준으로 명목 국내총생산(GDP)의 25%에 달한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1명이 창출하는 가사노동 가치는 연간 1천380만원으로 남성의 2.6배에 달했다.

◇ 여성 하루 3시간 반 무급 가사노동…남성 1인 가사노동가치는 5년새 50%↑

21일 통계청이 발표한 '가계생산 위성계정(무급 가사노동가치 평가)'에 따르면 지난 2019년 무급 가사노동의 경제적 가치는 490조9천억원으로 5년 전보다 35.8% 늘었다.

이는 명목 GDP 대비 25.5%에 달하는 규모다.

GDP 대비 가사노동 가치 비율은 2004년(22.1%)부터 2019년(25.5%)까지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1인당 가사노동 가치는 949만원으로 5년 새 33.3% 늘었다.

가사노동 가치에서 차지하는 여성의 비중은 72.5%(356조원), 남성의 비중은 27.5%(134조9천억원)이다.

성별 인구로 나누면 여성의 가사노동 가치는 1인당 1천380만원, 남성은 1인당 521만원이 된다.

여성 1명이 수행하는 가사노동 가치가 남성의 2.6배에 달한 셈이다.

다만 남성의 가사노동 가치는 5년 전(348만원)과 비교해 49.6% 급증하면서 여성 증가 폭(27.9%)을 웃돌았다.

전체 가사노동 가치에서 남성이 차지하는 비중이 2004년 22.8%에서 2019년 27.5%로 늘었기 때문이다.

통계청은 "남성의 경우 1인 가구와 맞벌이 가구 증가로 가사노동 비중이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2019년 기준 여성 1인당 하루 평균 가사노동시간은 205분이었다.

이는 남성(64분)의 3.2배에 달하는 수준으로, 여성의 경우 하루 3시간 반가량을 가사노동에 쏟은 셈이다.

다만 남성의 무급 가사노동시간은 2004년 45분, 2009년 49분, 2014년 53분 등으로 지속해서 증가하고 있다.

◇ 고령화에 60세 이상 가사노동가치 68%↑ 1인가구도 80%↑

연령별로 보면 60세 이상의 가사노동 가치가 5년 전보다 68.2% 늘면서 전체 연령대 가운데 가장 큰 폭으로 증가했다.

전체 가사노동 가치에서 60세 이상이 차지하는 비중도 27.5%로 늘었다.

60세 이상 가사노동 가치 비중은 지난 2004년까지만 해도 17.1%에 불과했으나, 최근 고령화 추세로 점점 더 비중이 늘어나면서 2019년 처음으로 30대(23.1%)를 추월했다.

가구원수별로는 1인 가구의 가사노동 가치가 5년 전보다 79.7% 늘었다.

2인 가구는 66.8%, 3인 가구는 38.0% 각각 증가했다.

4인 가구(21.3%)와 5인 이상 가구(10.8%)는 상대적으로 증가폭이 작았다.

혼인상태별로 보면 미혼의 가사노동 가치가 5년 새 54.1%, 기혼은 34.2% 늘었다.

특히 미혼 남성의 가사노동 가치는 5년 전과 비교해 67.5%, 기혼 남성은 49.9% 각각 늘었다.

◇ 반려동물·식물 돌보기 111% 급증…노인 등 성인 돌봄은 감소

부문별로는 가정관리 가사노동 가치가 5년 새 44.3% 늘었다.

특히 반려동물 및 식물 돌보기가 111.2%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가족 및 가구원 돌보기도 14.3% 증가했으나 핵가족화의 영향으로 노인 등 성인 돌보기(-10.9%)는 감소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